네이버, 부산서 ‘파트너스퀘어’ 오픈···창작자 지원 박차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스몰 비즈니스와 창작자들의 디지털성공 경험을 돕는 오프라인 거점 ‘파트너스퀘어’을 서울 역삼에 이어 부산에 마련했다. 네이버는 연내 광주, 내년에는 대전에도 파트너스퀘어를 오픈할 예정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전국 다양한 창작자들을 도울 수 있는 기술플랫폼 업체로 거듭나겠다는 입장을 내비췄다.

네이버는 23일 ‘파트너스퀘어 부산’을 해운대 센텀 지역에 오픈했다. 파트너스퀘어 부산은 지난 2013년 5월 오픈한 파트너스퀘어 역삼 이후 두번째이자 지방에 문을 여는 첫 파트너스퀘어다.

한성숙 대표는 작은 가게와 아티스트들이 모여 이룬 거리들이 대형 자본에 밀려나고 이들의 개성이 소멸되는 제트리피케이션 현상을 소개하며 이를 파트너스퀘어를 여는 배경으로 꼽았다.

국내대표 인터넷 플랫폼인 네이버의 경우만 살펴보아도, 비즈니스 플랫폼을 이용하는 스몰 비즈니스와 창작자의 수는 대략 30만으로, 이는 국내 479만 자영업자와 비교해봐도 대략 6% 수준에 불과하다.
 
특히지방의 인터넷 플랫폼 활용도는 더욱 낮다. 이는 무료 쇼핑창업 플랫폼인 스토어팜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스토어팜 수도권 사업자의 비중이 80%인 반면, 경상권 사업자의 비중은 12% 수준이다. 전체 자영업자의 지역별 분포가 수도권이 51.5%, 경상권이 26%인 것을 감안하면 스토어팜 활용도의 지역별 편차가 적지 않다고 볼 수 있다.
 
한 대표는 “기술 발전의 가속화에 따른 지방 소외 현상을 완화시키기 위해 지방의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들이 디지털성공 자본을 충전할 수 있는 파트너스퀘어의 역할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올해 초 조성한 사내 예산인 ‘분수펀드’를 활용해 파트너스퀘어 부산에 이어 광주(연내)와 대전(내년) 오픈을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진 기자 le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