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원유 등 국제 원자재 가격 당분간 지속 상승”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국은행은 원유 등 국제 원자재 가격이 글로벌 경기 회복 등과 함께 당분간 계속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3월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급락한 국제 원자재 가격지수는 빠르게 반등해 예전 가격을 웃돌고 있다.

한은은 17일 '최근 국제원자재가격 상승 배경 및 전망' 보고서를 내고 "국제 원자재 가격은 글로벌 경기 회복, 위험자산 선호 등에 크게 영향을 받아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고 밝혔다. 특히 국제 유가는 OPEC+ 감산, 미국 셰일 생산 둔화 속에서 향후 원자재 가격 상승을 주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철금속과 곡물 가격의 상승 압력도 상당 기간 해소되지 않겠지만, 단기간 급등한 점을 고려할 때 가파른 가격 오름세는 진정될 것으로 예상됐다. 금은 경기 회복 등의 상승 요인과 위험자산 선호 경향 등의 하락 요인이 뒤섞여 가격 전망이 엇갈린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원유는 작년 11월부터 오름세로 돌아서 올해 1월 중순 현재 배럴당 50달러대(브렌트유)까지 상승했다. 비철금속의 가격도 지난해 5월 이후 지속 상승 중이고, 1톤당 8000달러 안팎의 구리 가격은 2013년 2월 이후 최고 수준이다.

곡물 가격도 대두를 중심으로 작년 8월 이후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금은 지난해 8월 사상 최고(온스당 2064달러) 기록을 경신한 뒤 소폭 하락해 1900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박경보 기자 pkb@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