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주 12월 경기 통계 발표···코로나 3차 지원금 논의 지속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한국은행이 29일 ‘12월 소비자 동향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코로나19 3차 유행 속에서 가계와 기업의 체감 경기가 얼마나 위축됐는지 가늠할 수 있을 전망이다.

앞서 11월 조사에서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0월보다 6.3포인트 오른 97.9로 집계됐다. 8월 중순 이후 코로나19 2차 확산의 영향으로 9월 79.4까지 떨어졌다가 이후 11월까지 2개월 연속 회복세를 보였으나 코로나19 3차 확산에 다시 위축됐을 것으로 전망된다.

CCSI는 소비자동향지수(CSI)를 구성하는 15개 지수 가운데 ▲현재생활형편 ▲생활형편전망 ▲가계수입전망 ▲소비지출전망 ▲현재경기판단 ▲향후경기전망 6개 지수를 이용해 산출한 지표로 100보다 낮으면 장기평균(2003∼2019년)과 비교해 소비 심리가 비관적이라는 뜻이다.
한은은 이어 30일 ‘12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도 공개할 계획이다.

3차 재난지원금 대상과 규모 등 세부 방안도 논의 중이다. 현재까지 코로나19 3차 확산에 피해를 입은 계층에 1월 중 지급한다는 윤곽이 확정된 상태다.

이 밖에도 통계청은 30일 우리나라 실물경제를 종합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11월 산업활동동향’을 발표한다. 31일에는 12월과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동향이 나온다.

다음 주 정부는 내년 3월 4조원 규모로 조성되는 ‘정책형 뉴딜펀드’ 출시를 앞두고 주중 자(子)펀드 모집 공고에도 나서며 금감원은 30일 라임 펀드 판매사인 KB증권을 대상으로 분쟁조정위원회를 진행한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태그

#한국은행 #통계청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