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3Q 영업익 4346억원···‘어닝 서프라이즈’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출액 1조4634억원···전년比 10.7%↑
국내 시장 점유율 증가·해외 시장 호실적
KGC인삼공사 영업익 1.6% 늘며 선방

이미지 확대
KT&G가 국내 담배 시장 점유율 확대와 해외 주력 시장 수출 증가, 부동산 매출 신장 등 전 사업 분야에서 고른 성장을 보이며 어닝 서프라이즈를 달성했다.

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KT&G는 연결기준 올해 3분기 매출액 1조34634억원, 영업이익은 4346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보다 각각 20.7%, 13.6% 증가한 수치다. 다만 당기순이익은 2789억원으로 13.7% 줄었다. 이는 환율 하락으로 인한 외화환산손실 증가(722억원) 등이 영향을 미쳤다.

KT&G의 개별실적을 보면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5.6% 증가한 9088억원, 영업이익은 24.1% 늘어난 3536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저자극·냄새저감 제품 판매호조를 포함해 국내 전자담배 점유율 증가, 궐련형 전자담배 전용 스틱 시장 점유율 증가 등에 힘입은 결과다.
특히 2분기 국내 궐련 담배 판매량은 115억 개비로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했다. 국내 궐련담배 총수요는 7%나 증가했고, KT&G 제품의 판매량도 8.2% 증가했다. 특히 3분기 궐련 담배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4분기(64.1%)보다 0.9%P 높은 64.9%를 기록해 지난 10년 중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전자담배의 경우 신제품 ‘릴 하이브리드2.0’이 인기를 끌면서 편의점 기준 전용 스틱 점유율이 35.1%를 기록했다.

3분기 해외 궐련 담배 판매량은 작년 동기 대비 30.9% 증가한 127억 개비, 매출액은 28.2% 증가한 2629억원을 기록했다. 중동 등 주력 시장에서 수출물량이 증가했고, 미국·러시아 등 해외법인의 경우 유통망 확대 등 영향으로 판매량이 늘었다.

부동산 사업의 매출액은 44.6% 증가한 1138억원, 영업이익은 23.1% 증가한 464억원으로 집계됐다.

KGC인삼공사의 경우 추석 선물수요 효과적 흡수 등으로 인해 코로나19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3분기 매출에서 선전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0.5% 감소한 3886억원, 영업이익은 1.6% 증가한 814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해외 여행객 급감, 다중집객시설 기피 현상 지속 등으로 면세포함 법인채널 매출 회복은 지연되는 추세다.

KT&G는 4분기 주요 진출국 유통 강화, 브랜드 포트폴리오 확충 등 시장 저변 확대에 노력하고, 중남미·아프리카 등 신시장을 적극 개척해 연내 수출 100여 개국 달성을 이루겠다는 계획이다.

김민지 기자 km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