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러코스터 탄 테슬라, 20% 급락 딛고 10%대 반등

최종수정 2020-09-10 08: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구글 캡처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주가가 급락을 딛고 하루 만에 11% 가까이 반등했다.

9일(현지시간) 테슬라는 뉴욕 증시에서 전 거래일 대비 10.92% 오른 366.28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전날 21.06% 떨어지며 사상 최악의 하락폭을 보였으나, 반등에 성공하면서 낙폭이 다소 만회됐다. 테슬라는 지난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편입 불발이 주가에 악영향을 미쳤다.
반면 니콜라 주가는 15.34% 추락한 42.37달러에 장을 마쳤다.

전날 40% 넘게 치솟았지만 하루 만에 상승분을 반납했다. 미국 자동차 제조사 제너럴모터스(GM)가 니콜라와 함께 수소전기트럭 생산 박차 소식에 주가는 급등했다. GM은 20억달러를 투자해 니콜라 지분 11%를 획득했다.

천진영 기자 cj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