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9월부터 첫 재택근무제 운영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9월 한달간 세트부문 재택근무 도입
LG전자, 전직원 30% 이상 재택 시행

이미지 확대
삼성전자가 9월부터 사상 첫 재택근무제를 도입한다. LG전자도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재택 근무를 확대 시행한다.

27일 삼성전자는 희망 직원에 한해 9월 한 달간 시범적으로 재택근무를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세가 지속되는 데 따른 비상조치의 일환이다.
삼성전자가 임산부 등 제한된 인력에 대해 재태근무를 실시한 적은 있지만, 사업 부문 전반으로 재택 근무를 확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재택근무는 CE(소비자가전)와 IM(IT·모바일) 부문 직원이 대상이다.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은 시범 운영 결과를 보고 추후 시행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현재 재택근무 대상 직원들에게 사업부별로 관련 안내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전 직원의 30% 이상에 대해 재택 근무를 실시한다. 그동안 임산부나 자녀 돌봄이 필요한 직원, 해외 출장 직원 등 특수한 경우에만 재택근무를 허용해왔지만 사내 방역 차원에서 재택을 확대키로 했다.

최근 LG전자는 서초R&D캠퍼스, 가산R&D캠퍼스, LG서울역빌딩(한국영업본부) 사업장에서 잇달아 확진자가 나오면서 방역을 강화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관련태그

#삼성전자 #LG전자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