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자체 개발 ‘하이브리드 드론’ 軍 납품 계약

최종수정 2020-07-30 09: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최근 방위사업청과 ‘신속시범획득사업’ 계약을 맺고 자체 개발한 ‘하이브리드 드론’을 우리 군에 납품키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대한항공이 이번에 체결한 신속시범획득사업은 민간의 창의적인 신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군이 무기체계로 신속하게 적용하기 위한 것이다. 대한항공의 하이브리드 드론은 ‘해안 경계용 수직이착륙 드론(회전익)’ 부문에 해당된다.

계약에 따라 대한항공은 오는 10월 말 하이브리드 드론 6대를 방위사업청에 납품하게 된다. 군은 내년 4월 말까지 약 6개월 간 시범 운용을 거쳐 향후 후속 양산을 결정한다.
대한항공이 지난 2016년부터 개발해 온 하이브리드 드론은 내연기관과 배터리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엔진을 장착, 기존 배터리 타입 드론의 30분 이내의 운영 시간을 2시간으로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엔진 이상 발생 시 배터리만으로 비행할 수 있도록 동력원을 이중화해 생존성도 높였다.

전자광학(EO) 및 적외선(IR) 카메라로 언제 어디서나 고해상도 영상을 촬영하거나 실시간으로 전송받아 현장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고, 운용 목적에 따라 다양한 임무장비를 교체할 수도 있다.

이외에도 다양한 환경에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최대 비행 고도를 500m 로 높이고, 최대 비행 속도는 72km/h, 운용 온도는 -20℃ ~ 45 ℃ 사이의 범위에서도 정상 작동할 수 있도록 성능을 기존 드론의 2배 이상 향상시켰다.

대한항공의 하이브리드 드론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기계연구원으로부터 성능 인증을 획득했다. 스스로 비상착륙이 가능한 기능을 탑재해 항공안전 기술원으로부터 국내 최초 ‘초경량 비행장치 안전성 인증’을 획득하기도 했다.

대한항공은 하이브리드 드론의 성능 개선으로 소방, 경찰, 플랜트 산업체 등 다양한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 중인 한편, 해외 시장도 적극적으로 개척해나가고 있다.

대한항공은 하이브리드 드론을 사물인터넷(IoT) 기반 해양도시관리 실증 클러스터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작년 5월 부산시에 2대를 납품한 바 있다. 방위사업청과의 계약은 자체 개발한 하이브리드 드론이 민수시장을 넘어 군 무기체계로서 확대되는 계기가 됐다.

대한항공은 무인기개발에 집중투자한 결과 사단정찰용 무인기, 중고도 정찰용 무인기, 수직이착륙 무인기 및 500MD 무인헬기, 저피탐 축소형 무인기 등 국내 최고의 무인기 개발업체로 위상을 높여 가고 있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대한항공 #드론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