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레이더]박은희 한국파마 대표 “46년 전문의약품 특화 업력···신사업 확장 박차”

최종수정 2020-07-21 13: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전문의약품 특화 포트폴리오로 안정적 수익 구조 확보
오는 8월 코스닥 상장

박은희 한국파마 대표이사가 21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서울IR

전문의약품 제조기업 한국파마가 다음달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다.

박은희 한국파마 대표이사는 21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파마는 끊임없는 R&D 투자를 통해 전문의약품 분야를 특화해왔다”며 “코스닥 상장 이후 적극적인 설비 투자로 캐파를 확장하고 연구 투자를 통해 신제품을 발굴할 것”이라며 상장 후 비전과 포부를 밝혔다.
한국파마는 지난 1974년 설립된 제약기업으로 1985년 현재의 상호로 법인 전환했다. 전문의약품(ETC) 부문과 의약품위탁생산(CMO) 부문 등 2개의 영역을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매출의 80%는 전문의약품 부문에서, 나머지 20%는 CMO 부문에서 나오고 있다.

전문의약품 부문에선 정신신경, 소화기, 순환기 등 특화제품을 중심으로 입지를 구축해왔다. 현재 회사가 보유한 전문의약품은 총 157개로 정신신경계(38개), 소화기계(32개), 순환기계(15개), 항생항균제(12개), 기타 처방의약품 60개 품목 등을 확보하고 있다. CMO 부문에서도 정신신경계, 순환기계 약물 등을 확보했다.

한국파마는 의약품 제조시설을 갖춘 국내 400여개 회사 중 외용액제 전용 시설을 통한 제조가 가능한 소수의 회사 중 하나다. 한국파마 향남 공장은 외용액제·로션제에 대해 유럽연합(EU) 우수의약품 제조관리 기준 인증을 획득하며 경쟁 우위를 확보 중이다.
박 대표는 “오랜 업력으로 축적된 노하우와 기술력, 산학협력 연게발전을 통해 차세대 신약, 개량신약을 중장기적으로 개발 중”이라며 “향남 중앙연구소와 대구 신약연구센터를 설립해 연구를 진행 중이며 고부가가치 제품군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회사는 지난해 매출 661억원, 영업이익 72억원, 당기순이익 55억원을 시현했다. 전년대비 매출은 9.3% 늘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7.3%, 44.4% 성장한 것. 올해 1분기에도 매출 166억700만원, 영업이익 11억8600만원, 당기순이익 7억4200만원을 기록해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향후 신규 사업으로는 제네릭 신제품과 오리지널 신약 도입을 꾀하고 있다. 한국파마는 지난 2017년부터 총 32개의 제네릭 신제품을 발매했으며 오는 2021년까지 추가로 21개의 신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2015년부터 시작한 외자사 오리지널 신약 도입 역시 외국 기업과의 협업을 강화해 매출 증대를 노린다는 전략이다.

매출의 20%를 이끄는 CMO 사업 역시 미래 성장 동력이다. 회사는 점차 다양해지고 세밀화되는 고객사의 니즈를 만족시키기 위해 현재 신공장 부지를 확보한 상태다. 적극적인 설비 투자를 통해 전문의약품 분야 외 일반의약품(OTC) 시장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파마는 오는 22일부터 양일간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다. 이어 29~30일 일반 청약을 거쳐 오는 8월 상장할 예정이다. 주당 희망 공모가 밴드는 6500~8500원으로 공모 주식 수는 324만3000주다. 공모 금액 규모는 밴드 최상단 기준 143억원이다.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가 맡았다.

허지은 기자 hur@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한국파마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