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번째 현장경영 나선 이재용 “불확실성에 위축되지 말고 도전하자”

최종수정 2020-07-16 17: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전자산업의 쌀’ MLCC 생산 현장 전검···미래 시장 선점 위한 대응 주문

이재용 부회장이 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을 찾아 전장용 MLCC 전용 생산 공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변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고 있다. 선두에 서서 혁신을 이끌어가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을 찾아 전장용 MLCC 전용 생산공장을 점검하고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한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은 전장 및 IT용 MLCC, 차세대 패키지 기판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특히 삼성은 2018년 부산에 전장용 MLCC 전용 생산공장을 구축해 수요 증가에 대응해 왔다.
MLCC는 전자 회로가 안정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전류 흐름을 일정하게 조절하고 부품 간 전자파 간섭을 막아주는 초소형 부품이다. 대부분 전자제품에 들어가 ‘전자산업의 쌀’로 불린다.

회로에 들어오는 전류가 일정하지 않으면 전자제품이 오작동을 일으키거나 고장이 날 수 있으므로, MLCC가 반도체에 전기를 일정하게 공급하는 일종의 ‘댐’ 역할을 하는 것이다.

특히 자동차에는 전장용 MLCC가 약 3000~15000개 가량 탑재돼 자동차의 전장화 및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관련 시장 확대에 따라 전장용 MLCC는 업계의 ‘블루오션’으로 여겨지고 있다. 세계 MLCC 시장 규모는 2020년 16조원에서 2024년 20조원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이 부회장은 이날 부산사업장을 방문해 5G·AI 등 정보통신기술 발달, 전기차·자율주행차 확산, 차량용 전장부품 수요 증가에 따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전장용 MLCC 사업을 직접 살펴봤다.

이번 부산 방문에는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 김두영 컴포넌트사업부장, 강봉용 경영지원실장 등이 동행했다.

또한 이 부회장은 경영진으로부터 전장용 고온·고압 MLCC, 스마트 기기용 고성능·고용량 MLCC, 통신·카메라 모듈 등 차세대 전자부품에 대한 기술 개발 현황을 보고 받고, AI·5G·전기차 등 신기술 확산에 따른 중장기 대응 전략을 논의했다.

간담회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현실에 안주하거나 변화를 두려워하면 안된다. 불확실성에 위축되지 말고 끊임없이 도전하자”고 당부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6월에도 삼성전기 경영진과 간담회를 갖고 전장용 MLCC 및 5G 이동통신 모듈 등 주요 신사업에 대한 투자 및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한편 이 부회장이 올해 들어 사업장을 찾아 간담회를 갖고 현장 직원들을 격려한 것은 7번째다. 현장경영에 나선 것은 총 16번에 달한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설 연휴 브라질 마나우스·캄피나스 법인 방문을 시작으로 구미 스마트폰 공장(3월), 반도체연구소(6월), 생활가전사업부(6월), 삼성디스플레이(6월), 사내벤처 C랩(7월)을 잇따라 찾아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한 위기감을 드러내며 ‘초격차 전략’를 주문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이재용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