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 대비 마스크 비축량 1억5000만장으로 늘린다

최종수정 2020-07-05 11: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연합뉴스.
조달청이 코로나19 재확산 등 비상상황에 대비해 마스크 비축량을 1억장에서 1억5000만장으로 늘린다.

조달청은 제3차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해 확정되면서,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 지원을 위한 4개 분야 추경예산으로 597억원을 확보했다고 5일 밝혔다.

확보된 예산은 경제회복 지원을 위한 혁신제품 구매 확대, 조달 과정의 비대면 기반 확충 및 K-방역 수출지원, 마스크 추가 비축에 쓰이게 된다.
비대면·감염 예방 관련 혁신기술과 우수 국가 연구개발(R&D) 결과물 등을 혁신제품으로 지정하고, 구매 규모를 총 300억원으로 200억원 늘린다.

마스크 5000만장 추가 확보에 350억원이 투입된다.

진단키트 등 K방역제품 해외조달시장 진출 지원에도 14억2000만원이 배정됐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혁신제품 구매 확대, 마스크 추가 비축, K-방역 수출 지원 등 추경예산의 효과가 신속하게 나타나도록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