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중남미 장관들과 ‘On-tact’로 도시개발 지식 교류

최종수정 2020-06-21 11: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LH(사장 변창흠)는 세계은행(World Bank), 한국녹색성장기금(KGGTF) 주관으로 중남미 10여 개국 장‧차관 및 도시개발 전문가 100여명과 함께 On-tact(온 택트)로 ‘한-중남미 도시개발 협력을 위한 화상포럼’을 시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온 택트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새로운 흐름으로, 온라인을 통해 대면하는 방식을 말한다.

번 포럼은 한국의 도시개발 경험을 공유하고 한-중남미간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WB 미국 워싱턴 본사를 비롯해 콜롬비아, 멕시코, 코스타리카, 에콰도르, 엘살바도르, 페루 등 총 12개 국가에서 화상 연결을 통한 동시접속 방식으로 진행됐다.
포럼에서 LH는 주제발표와 토론을 통해 ‘공공택지개발 체계 및 도시재생-신도시 개발 사례’, ‘한국의 공공주택 성장경로와 공급방식’ 등을 소개하며 국내 최대 공기업으로서 도시개발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했다.

특히, ‘LH 스마트시티 소개 및 중남미 지역 해외사업’ 발표를 통해 현재 추진하고 있는 파라과이, 페루 등의 신도시 개발 협력사업을 소개하며 포럼에 참여한 국가들로부터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고 전했다.

MINURVI 의장을 맡고 있는 요나단 말라곤(Jonathan Malagon) 콜롬비아 주택도시부장관은 ‘COVID19 시대 주택 및 도시개발 정책’을 발표하며, “콜롬비아는 2년간 20만호의 주택 공급계획을 가지고 있어 한국의 도시개발 경험에 많은 관심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MINURVI는 라틴아메리카 및 카리브 주택‧도시개발 장관 협의체를 말한다.

변창흠 LH 사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형 뉴딜정책 및 LH가 추진 중인 5대 뉴딜사업을 소개하며,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국가와 공공부문의 역할을 강조하고 취약계층을 위한 임대주택 공급과 스마트시티 기술력이 위기 극복을 위한 좋은 솔루션이 될 수 있음을 제시했다.

이어 “코로나19 이후 막혔던 해외 교류의 새로운 길을 보여준 이번 포럼을 통해 향후 중남미 진출 및 해외사업 활성화의 계기가 마련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김성배 기자 ksb@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L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