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캡처]가방에 갇힌 9세 아이 결국 사망···“기관도 공범이다”

최종수정 2020-06-04 16:2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6장의 카드뉴스

의붓어머니에 의해 7시간 넘게 여행용 가방에 갇혀 학대를 당한 9세 아동이 결국 사망했습니다. 지난 1일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진 뒤 이틀 만의 일인데요.

새 학기의 첫 등교 날, 학교가 아닌 집안에서 발생한 끔찍한 비극을 두고 네티즌의 분노와 안타까움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숨진 아동은 지난달에도 머리를 다쳐 병원으로 옮겨진 후 아동학대 의심 신고가 접수된 바 있는데요. 그럼에도 추후 조치가 적절히 이루어지지 않은 데 대해 관계 기관의 안일한 대응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지난해 아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베이비시터에게 징역 17년의 중형이 선고된 사건, 기억하나요? 당시 법원의 이례적인 처벌 수위에도 다시 발생한 비극에 더 강력한 처벌로 경종을 울려야 한다는 의견도 많습니다.

현재 경찰은 숨진 아동의 계모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구속한 데 이어, 친부를 상대로도 조사를 진행 중인데요. 한 달 전 학대 의심 신고가 있었지만 끝내 막지 못한 안타까운 죽음,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나요?

박정아 기자 pja@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아동학대 #계모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