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노조 TF출범···“국책은행 지방이전 막겠다”

최종수정 2020-05-27 19: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연합뉴스 제공
금융노조가 산업은행, 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의 지방이전을 막겠다며 본격적으로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금융노조는 27일 국책은행 지방이전 저지 태스크포스(TF)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금융노조는 "현재 여당은 '제3금융 중심지'를 지정하는 등 국책은행의 지방이전을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과거 정부의 공공기관 지방이전의 문제점이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금융산업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금융 중심지를 늘리는 것은 경쟁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TF에는 금융노조와 금융경제연구소, 금융노조 산하 산업은행지부, 기업은행지부, 수출입은행지부가 참여한다.

이들은 과거 국책 금융기관 지방이전의 문제점을 검토하고, 정치권의 지방이전 시도에 대응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TF를 총괄하는 박한진 금융노조 사무총장은 "국책은행의 지방이전은 금융산업에 득이 되지 않는다"며 "철저한 준비로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말했다.

이한울 기자 han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