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현대차와 공동 준공한 융복합 에너지 스테이션 첫선

최종수정 2020-05-27 10: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강동구 주유소·LPG충전소에 수소충전소 오픈
휘발유·경유·LPG·전기·수소 모든 연료 공급 가능
“미래 모빌리티 변화 맞춰 에너지 서비스 확장 가속화”

서울 강동구의 GS칼텍스 융복합 에너지 스테이션. 사진=GS칼텍스 제공

GS칼텍스가 현대자동차와 공동으로 구축한 수소충전소 영업을 개시하면서 서울과 수도권에 처음으로 ‘융복합 에너지 스테이션’을 선보인다.

GS칼텍스는 28일 서울 강동구 소재의 주유소·LPG충전소 부지에 수소충전소(H 강동 수소충전소ㅣGS칼텍스)를 준공하고 영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GS칼텍스는 지난해 10월 100kw급 전기차 급속 충전기 설치에 이어 이번에 수소충전소를 오픈하며 ‘휘발유·경유·LPG·전기’뿐만 아니라 ‘수소’까지 모두 공급 가능한 약 1000평 규모의 융복합 에너지 스테이션을 완성했다.

‘H 강동 수소충전소ㅣGS칼텍스’는 서울시내 민간부지에 처음 설치되는 수소충전소로 정부의 ‘수소 경제 활성화’ 정책에 부응하고자 GS칼텍스가 직접 운영하는 상업용 수소충전소다.

수소를 외부에서 공급 받는 방식으로 충전소에서 수소를 직접 생산하는 설비 보다 안전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하며 하루 약 70대의 수소전기차 완충이 가능하다.
길이 100m가 넘는 초대형 융복합 에너지 스테이션에는 세차기 2대와 차량 내부 청소를 위한 셀프서비스 코너가 다수 설비돼 친환경차 고객들도 함께 이용 가능하다.

수소충전소 오픈 한달 동안 수소충전 고객에게는 무료 세차 서비스와 생수가 제공된다. 향후 친환경차 고객에 특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어서 서울 동부권과 수도권 지역 고객들의 접근성과 편익이 향상될 전망이다.

GS칼텍스는 수소충전소를 포함한 친환경차 인프라 확산을 위해 전기차 충전시설도 확대하고 있다. 전기차 운전자의 편리한 충전환경 조성을 위해 현재 전국 37개 주유소와 LPG충전소에 41기의 100kw 급속충전기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GS칼텍스는 올해 말까지 전국에 40기의 급속충전기를 추가 설치하고 향후 전기차 보급속도에 맞춰 지속적으로 확대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GS칼텍스는 국내 차량 공유 업체 그린카와 제휴하고 접근성이 뛰어난 주유소들에 전기차를 배치해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GS칼텍스는 접근성이 좋은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기를 우선 설치하고 그린카를 추가 배치함으로써 친환경 전기차 이용의 저변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모빌리티와 고객 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맞춰 전기·수소 등 친환경 에너지와 전기차 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미래 환경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에너지 서비스 확장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