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기업이 나섰다]SK실트론, 지역상권 돕기에 4억 지원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SK그룹의 반도체 웨이퍼 제조사 SK실트론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4억원의 지역 상품권을 구입했다고 29일 밝혔다.

SK실트론은 경북 구미지역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지역 내 중소협력업체를 대상으로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 방역용품도 지원했다.

SK실트론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입은 전통시장 상인, 영세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며 “5월 가정의 달과 연계해 지역 상품권 사용을 권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SK실트론은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 4억원 상당의 물품을 대구·경북지역에 지원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