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AI 통해 제품 완성도 극대화···자동화 검수 시스템 도입

최종수정 2020-04-09 08:5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기술과 센서 접목 검수 과정 자동화
효율성·일관성 극대화···설비 가동률 기대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KAIST 디지털 미래혁신 센터를 설립해 생산, 물류, 연구개발 등 전 분야에 걸친 협업 프로젝트를 통해 미래 산업을 선도할 기술의 리더십을 확보할 예정이다. 사진=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제공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조현범. 한국타이어)가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해 완성도 높은 제품을 내놓는다.

9일 한국타이어에 따르면 디지털 센서를 접목한 자동화 검수 시스템을 개발해 타이어 최종 검수 과정에서 한층 효율적이고 일관성 있는 검수 시스템 방식을 도입한다.
 
생산된 타이어 제품의 최종 검수 과정은 탑승자의 안전과 직결될 수 있는 마지막 관문으로 첨단 장비와 전문가의 숙련된 경험 등 다양한 테스트를 통해 진행되는 것.

통상적으로 기포 유무를 확인하는 ‘레이저 간섭계 활용 타이어 내부 검사’, 내부 조직을 정밀 관찰하는 ‘X-Ray 방사선 검사’, 전문가의 오감을 활용한 ‘외관 검사’ 등 3가지 종류의 치밀한 검사가 이루어진다.
 
이번에 개발된 자동화 검수 시스템은 최종 검수 과정의 하나인 ‘레이저 간섭계 활용 타이어 내부 검사’에 적용된다. 
기존 검사 과정에서는 고숙련 전문가가 다년간의 경험을 통해 학습한 선별 기준으로 부적합 요소를 찾아냈지만 AI 기술 기반 자동화 시스템을 통해 컴퓨터가 이를 판독해 낼 수 있게 됐다.
 
특히 부적합으로 판단해야 할 기포의 크기와 형상이 항상 동일하게 나타나지 않아 이미지 프로세싱(Image Processing)이 어려운 부분이었다.

하지만 KAIST 산업 및 시스템공학과 AI 전문가들과의 협업으로 컴퓨터가 스스로 학습하고 부적합 기준을 체계화하는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해 자동화 시스템을 완성하게 됐다.
 
앞으로 한국타이어는 향후 X-Ray 방사선 검사, 외관 검수 과정에까지 AI 기술을 확산시킬 계획이다.
 
한국타이어는 지난 2019년에도 인공지능을 활용한 타이어 컴파운드 물성 예측 모델인 ‘VCD(Virtual Compound Design) 시스템’ 개발로 테크놀로지 기반 혁신의 가시적 성과를 드러낸 바 있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이번 자동화 검수 시스템 개발을 계기로 개발 및 검사 과정뿐 아니라 타이어 제조 공정에까지 AI 기술의 적용을 확산하여 국내 타이어 업계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스마트 팩토리를 구현하고 고객의 다양한 요구사항을 세심하게 충족시킬 수 있는 완벽한 품질의 제품을 효율적으로 생산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KAIST 디지털 미래혁신 센터를 설립해 생산, 물류, 연구개발 등 전 분야에 걸친 협업 프로젝트를 통해 미래 산업을 선도할 기술의 리더십을 확보할 예정이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