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투, 김병철 후임에 이영창 전 대우증권 부사장 내정

최종수정 2020-03-20 17: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이영창 신한금융투자 대표 내정자
신한금융지주는 20일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이하 자경위)를 열고 이날 사퇴한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대표 후임으로 이영창 전 대우증권(현 미래에셋대우증권) 부사장을 추천했다고 밝혔다.

이영창 전 부사장은 1990년에 대우증권에 입사해 25년간 근무하며 업계에서 잔뼈가 굵은 정통 ‘증권맨’이다.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기획본부장, 경영지원본부장을 맡아 위기를 정면 돌파하는 등 강한 뚝심을 가진 인물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어 현재 어려움에 부닥친 신한금융투자를 위한 소방수에 적임자로 낙점됐다고 신한금융 측 관계자는 전했다.
이영창 내정자는 신한금융투자 이사회 심의를 거쳐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로 확정된다. 임기는 내년 12월 31일까지다.

아울러, 신한금융투자에서 경영지원그룹을 담당할 신임 부사장에 한용구 신한금융지주 원신한전략팀 본부장을 추천했다.

한용구 부사장 내정자는 그룹 사업 전반은 물론 신한금융투자 현안에 대한 이해가 높고, 특히 경영관리 분야에 전문역량을 보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소윤 기자 yoon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