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무 삼성화재 사장, 5일새 두차례 자사주 매입으로 책임경영

최종수정 2020-02-12 13: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실적 악화에 시달리고 있는 손해보험업계 1위사 삼성화재의 최영무 사장<사진>이 불과 닷새 사이 두 차례에 걸쳐 자사주를 매입하며 책임경영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

삼성화재는 최 사장이 보통주 297주를 장내 매수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최 사장의 자사주 매입은 지난 7일 500주를 장내 매수한 지 5일만이다.
두 차례에 걸친 자사주 매입에 따라 최 사장이 보유한 삼성화재 주식은 203주에서 1000주로 늘었다.

잇따른 자사주 매입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40% 가까이 급감한 상황에서 책임경영을 통해 주주가치를 높이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행보로 풀이된다.

연결 재무제표 기준 삼성화재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6478억원으로 전년 1조707억원에 비해 4229억원(39.5%) 감소했다. 이 기간 매출액은 22조2090억원에서 23조333억원으로 8243억원(3.7%)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1조4508억원에서 8524억원으로 5984억원(41.2%) 줄었다.

자동차보험, 실손의료보험 등의 손해율 상승세 속에 투자영업수익이 감소하면서 실적이 악화됐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삼성화재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