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자산운용, 펀드 투자금 회수 담당할 신임 CIO 채용

최종수정 2020-02-07 17: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삼일회계법인, 환매중단된 2개 모펀드 실사결과 라임에 통보

사진=라인자산운용 홈페이지 캡처
지난해 대규모 사모펀드 환매를 중단한 라임자산운용이 투자금 회수 업무를 맡을 최고운용책임자(CIO)를 새로 채용했다.

라임자산운용은 증권사와 자산운용사에서 다양한 실무를 경험한 문 모씨를 임원급인 CIO로 영입했으며 오는 10일부터 근무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아울러 본부장급인 준법감시인으로 국내 한 자산운용사 전 준법감시인 최 모 씨도 채용했다.
환매 중단 펀드들의 운용을 총괄해온 이모 전 CIO(부사장)의 잠적으로 투자금 회수에 어려움을 겪어온 라임자산운용은 이들의 채용을 계기로 투자금 회수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삼일회계법인은 환매가 연기된 라임의 3개 모(母)펀드 가운데 ‘플루토 FI D-1호’와 ‘테티스 2호’ 2개에 대한 회계 실사 결과를 이날 라임자산운용에 전달할 예정이다.

앞서 삼일회계법인은 중간 평가 당시 펀드 자산을 A·B·C 등급, 즉 모두 회수할 수 있는 자산, 일부만 회수할 수 있는 자산, 혹은 전혀 회수할 수 없는 자산 등으로 구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이 삼일회계법인에 펀드 회수 가능성을 좀 더 세분화해달라고 주문한 만큼 이날 라임 측에 전달되는 보고서는 자산에 대한 평가가 더 구체적으로 담길 가능성도 있다.

다만 라임자산운용은 실사 결과가 펀드 자산을 평가할 참고자료에 불과한 만큼그 내용을 공표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라임자산운용은 실사 결과를 반영해 자산별 평가가격을 조정한 뒤 오는 14일 상환·환매 연기된 펀드들의 예상 손익을 발표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