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이두순 DMI 대표, ‘수소연료전지드론’ 美시장 첫 진출 선언

최종수정 2020-01-08 16: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CES서 수소연료전지드론 진출 선언
작년 세계 최초 수소 연료전지 양산
2시간 이상 비행 가능···CES상 수상
박정원 회장 부스 참관 예정···美시장 의지

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 대표는 ‘국제가전박람회(CES) 2020’에서 ‘수소연료전지드론’ 첫 미국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2시간 이상 비행 가능한 ‘드론’을 통해 고객에게 가치 있는 솔루션과 혁신적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할 것이다”

7일(현지시간) 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 대표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CES) 2020’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며 ‘수소연료전지드론’ 첫 미국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이어 “지난해 10월 세계 최초로 드론용 수소 연료전지의 양산 체제를 성공적으로 구축 및 판매에 돌입했다”며 “이후 미국 시장에 본격 진출을 알리게 돼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의 이 같은 자신감은 글로벌 시장에서 드론 분야 제품의 월등함 때문이다. 이미 지난 10월 수소연료전지팩을 장착한 드론 양산에 돌입한 바 있다.

특히 신형 드론은 기존 리튬이온배터리(20~30분 비행) 대신 수소연료전지팩을 장착해 한번 충전에 2시간 비행이 가능하다.
이번 CES에 전시된 드론 배경에는 ‘2+ HOUR FLIGHT’을 알리며 독보적인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
두산 CES 부스는 컨벤션센터(LVCC) 사우스홀(South Hall)에 483㎡ 규모로 자리하고 있다. 전시장에 설치된 3면 디스플레이에서는 두산이 추구하는 미래의 가치를 담은 영상을 입체감 있게 전달한다. 사진=윤경현 기자

그뿐만 아니라 올 CES 2020 ‘수소 드론’을 통해 ‘최고혁신상’까지 수상했다.

두산 측은 드론의 시장이 확대되는 만큼 DMI가 이번에 CES에 내놓은 드론은 배터리형 드론의 한계를 극복했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설명했다.

두산 부스는 컨벤션센터(LVCC) 사우스홀(South Hall)에 483㎡ 규모로 자리하고 있다. 

전시장에 설치된 3면 디스플레이에서는 두산이 추구하는 미래의 가치를 담은 영상을 입체감 있게 전달한다. 

관람객에게 즐거움(Fun)을 주기 위해 증강현실을 활용한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이밖에 관람객이 입장하는 부스 앞에는 협동로봇의 흥겨운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두산 측은 다양한 이벤트 가운데 로봇 프로그램은 하루 약 20차례 펼쳐진다고 설명했다.

협동로봇의 퍼포먼스를 통해 관람객에게 제시하는 것은 미래의 공장 모습인 ‘Factory Tomorrow’다.
두산이 CES 부스에서 진행하는 협동로봇의 퍼포먼스를 통해 관람객에게 제시하는 것은 미래의 공장 모습인 ‘Factory Tomorrow’다. 사진=윤경현 기자

또 CES 개막일인 7일과 9일에는 두산 부스에서 ‘인간과 로봇’을 주제로 로봇공학자 데니스홍 UCLA 교수의 특별 강연도 이어진다.
 
‘Energy Tomorrow’ 섹션은 수소연료전지, 풍력,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의 기술로 가까운 미래 도시의 에너지 기술을 구현한다. 특히 두산퓨얼셀은 수소연료전지의 작동 원리와 제품의 주요 특장점을 소개한다.

두산 관계자는 “이번 CES에서는 두산의 미래 제품과 기술을 소개하면서 두산이 지향하는 미래상을 선보이는 데 중점을 뒀다”며 “CES 참가를 계기로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미래 사회를 위한 기여’를 지향하는 두산의 목표를 향해 각 분야에서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두산 경영진은 두산 부스 및 다른 참가 업체들의 전시를 둘러보면서 기술 트렌드를 살필 예정이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은 8일(현지시간) CES 처음 참가하는 두산 부스를 직접 참관하며 미국 시장에 진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줄 것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미국(라스베이거스)=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