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노현 LS전선 사장, 이집트에 아프리카 첫 생산법인 설립

최종수정 2019-11-21 09: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내년 말 공장완공···가공 송전선 생산
최대 20% 고관세·물류비 절감 효과

20일 오후 8시(한국시간) 이집트 카이로에서 명노현 LS전선대표(우측)와 만(M.A.N) 모하메드 알리 압델라(Mohamed Ali Abdellah) 회장이 합작법인 설립 계약 체결식을 갖는 모습. 사진=LS전선 제공
LS전선이 이집트에 아프리카 지역 첫 생산법인을 세우고 주변 아프리카 및 중동 국가로 시장 확대에 나선다. 미국과 중국, 베트남, 폴란드 등에 이은 11번째 해외 생산법인이다.

LS전선은 이집트에 전력케이블 합작법인(JV)을 설립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이집트의 케이블 전문 시공사인 만 인터내셔널 컨트랙팅(M.A.N International Contracting, 이하 만)과 생산법인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합작법인은 카이로 인근에 2020년 말 공장을 완공하고 가공 송전선을 생산할 계획이다. 발전소와 변전소 간 철탑에 가설되는 가공선은 지중선에 비해 공사비가 낮아 아프리카와 중동, 아시아 등에서 수요가 늘고 있는 제품이다.
이집트는 아프리카 케이블 시장의 15%를 차지한다. 국내 업체들은 최대 20%의 높은 관세와 물류비 등으로 인해 수요가 증가하는 아프리카 지역에서 수출 경쟁력이 약화돼 왔다.

LS전선은 현지 생산을 통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이집트 현지 업체들이 생산하기 힘든 프리미엄급 제품을 주로 생산해 품질 경쟁력까지 갖춘다는 전략이다.

또 이집트가 아프리카는 물론 유럽, 중동 지역 국가들과 자유무역협정(FTA)이 체결돼 있어 이들 국가에 대한 수출도 빠른 기간 내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전세계적으로 자국 전선 업체에 대한 보호 정책이 강화되는 등 수출 장벽이 높아지고 있다”며 “LS전선은 주요거점 국가에 직접 투자하는 ‘그린필드’ 전략으로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LS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