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마약 수사 무마 의혹’ YG 양현석, 경찰 출석

최종수정 2019-11-09 12: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비아이 마약 수사 무마 의혹’ YG 양현석, 경찰 출석. 사진=연합뉴스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소속 아이돌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23·김한빈) 마약 구매·흡입 혐의에 대한 수사를 무마하려고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에 출석했다.

양 전 대표는 9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도착해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짧게 말한 뒤 조사실로 들어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양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양현석 전 대표를 협박, 업무상 배임, 범인도피 교사죄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양현석 전 대표는 비아이가 2016년 마약을 구매해 흡입했다는 혐의와 관련한 제보자 A 씨를 회유·협박해 수사를 무마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양현석 전 대표는 A 씨의 진술을 번복하게 하고 그 대가로 회삿돈으로 A 씨에게 변호사 비용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당초 비아이에게 마약을 건넨 혐의를 인정했으나, 이후 "대마초 흡입으로 정신이 몽롱한 상태였다"며 진술을 번복했다. 당시 경찰은 다른 증거를 찾을 수 없어 관련 수사를 종결했다. 이후 뒤늦게 부실수사 의혹이 불거지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전담수사팀을 꾸려 3년 만에 재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지난 6일 양현석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었다. 같은 날 양현석 전 대표는 경찰에 불출석을 알리며 조사 일정을 다시 조율한 뒤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비아이는 지난 9월 17일 경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14시간 동안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일부 혐의를 인정해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