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베이징포럼 참석···“글로벌 연대 필요하다”

최종수정 2019-11-03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지정학적 불안정·기술 급변 대처 강조
“새로운 도전들로 글로벌 경제 불안”
“사회적가치 추구등 공동 행동 나서야”

최태원 SK회장이 지난 1일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열린 베이징포럼 2019 개막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SK 제공

최태원 SK회장이 지정학적 불안정 심화와 급격한 과학기술 변화 등 인류가 맞닥뜨린 새로운 도전에 맞서 글로벌 차원의 공동 대응과 담대한 혁신 등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3일 SK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1일부터 사흘간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와 베이징대 등에서 열린 ‘베이징포럼 2019’에 참석해 이런 견해를 밝혔다.
올해 16회째인 베이징포럼은 SK가 설립한 장학재단인 한국고등교육재단이 베이징대와 함께 주최하는 국제학술포럼이다. 최 회장은 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포럼에 참석했다.

최 회장은 1일 댜오위타이에서 한 개막연설에서 오늘날 인류가 테러와 빈곤, 환경오염 같은 오랜 숙제들에 더해 ‘지정학적 불안정 심화’와 ‘급격한 과학 혁신 및 기술 변화’라는 새로운 양대 도전에 직면해 있다고 분석했다.

최 회장은 “미중 무역 갈등을 비롯한 여러 지정학적 이슈들이 전례없는 리스크를 만들고 있다”며 “특히 이러한 불안정이 세계 경제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날 소셜 미디어, 인공지능, 머신 러닝 같은 첨단 기술들의 급속한 변화 역시 인류에게 새로운 고민거리들을 안겨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 회장은 “이런 두 가지 도전은 경제에 혼란을 초래하고 사회 안전과 세계 질서를 위협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며 글로벌 차원의 집단지성 발휘와 공동 행동 등 담대한 도전과 혁신을 해결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 같은 시도의 하나로 최 회장은 SK가 추진해 온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과와 사회적 가치 측정을 위한 노력을 청중들에게 소개했다.

최 회장은 “SK가 지난해 280억 달러의 세전이익을 얻는 동안 150억 달러 규모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 이는 1달러를 버는 동안 53센트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셈”이라며 “아직 측정 과정이 완벽하지 않고 달러 당 53센트의 사회적 가치 창출이 충분하지 않지만 쉼없이 개선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최 회장은 “SK의 노력이 많은 기업과 펀드 등에 반향을 일으키고 있고 사회적 가치 경영이 지속가능한 기업 성장의 토대가 된다는 것을 목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SK가 이런 경영 흐름을 확장시키고 외부와 추진방법 등을 공유하기 위해 바스프, 세계은행 등과 함께 ‘VBA(Value Balancing Alliance)’에 가입해 활동 중이라고 소개했다. 독일에 있는 비영리법인 VBA는 2022년까지 국제적으로 통용될 수 있는 사회적 가치 관련 회계 표준을 만들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를 통해 각국 기업에 사용을 권장할 예정이다.

SK는 중국에서도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국자위)를 포함한 산하 국영기업 등과 손잡고 사회적 가치 창출과 측정방법 공동개발 등을 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공기업 28개와 측정협의회를 구성해 공공기관 평가에 반영되는 사회적가치 항목의 지표와 기준을 표준화하는 작업중에 있다.

이번 포럼에 참석한 60여개국 500여 글로벌 리더와 석학들은 최 회장의 연설을 주의 깊게 경청했다. 양제츠(楊潔篪)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중앙정치국 위원을 비롯해 하오핑(郝平) 베이징대 총장, 독일의 유명 석학인 위르겐 코카 베를린 자유대 교수, 웬델 왈라크 예일대 교수, 파울로 포르타스 전 포르투갈 부총리, 수잔 셔크 전 미국 국무부 차관보 등이 이 포럼에 참석했다.

베이징포럼은 출범 첫해인 2004년 34개국 600여명이 모여 266개 논문을 발표한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4500여개 세부 세션에서 발표한 논문만 4000편이 넘는다. 고(故)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 등 글로벌 리더들과 노벨상 수상자인 로버트 먼델 미 컬럼비아대 교수 등 세계적 석학들이 이 포럼에서 인류 공동 번영을 위한 해법을 모색했다.

올해는 ‘문명의 화해와 공동번영: 변화하는 세계와 인류의 미래‘라는 주제아래 거버넌스, 문명간 대화, 여권 신장, 국제질서 재편, 디지털 시대의 휴머니티, 환경위생 등 13개의 세부 포럼이 이어졌다.

이항수 SK그룹 PR팀장은 ”이번 베이징포럼은 인류가 풀어야 할 난제들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는 뜻 깊은 자리였다”며 “SK는 지속가능한 사회와 공동의 행복을 만들기 위해 국내외 이해관계자들과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