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 인수 앞둔 LGU+, 알뜰폰과 상생 추진

최종수정 2019-09-24 13: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유통망 활용 알뜰폰 판매 지원, 멤버십 제휴처 확대
신규·중고 스마트폰 수급 지원, 5G 요금제도 준비
중소 알뜰폰 상생 취지, CJ헬로 인수와 무관 ‘강조’

박준동 LG유플러스 신채널그룹장(상무). 사진=이어진 기자.
알뜰폰업계 1위인 CJ헬로 인수를 눈앞에 둔 LG유플러스가 자사 망을 임대하는 알뜰폰 12개 업체들과 공동 브랜드, 파트너십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자사 유통망을 활용한 알뜰폰 판매 지원, 멤버십 제휴처 확대, 스마트폰 수급을 지원한다. 향후 알뜰폰 5G 요금제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상생 프로그램이 CJ헬로 인수와는 무관하다며 자사에 도움을 주는 알뜰폰 업체 경쟁력을 도모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지속 강조하고 나섰다.

LG유플러스는 24일 중소 알뜰폰업체들의 성장과 경쟁력 제고를 위한 공동 브랜드, 파트너십 프로그램 ‘U+MVNO 파트너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파트너스에 참여하는 사업자는 현재 LG유플러스의 이동통신망을 임대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알뜰폰 12개 업체다. LG유플러스는 이들 알뜰폰업체들과 영업활동, 인프라, 마케팅에 공동협력키로 했다.
우선 LG유플러스는 알뜰폰 유통망 확대를 위해 기존 GS25, 이마트24에 설치한 유심카드 전용 판매대를 오는 10월까지 자사 전국 2200여개 직영점 및 대리점에 구축할 예정이다. 현재 LG유플러스 서울 및 수도권 일부 매장에만 투입된 알뜰폰 선불 유심카드 판매 전담 직원도 내년 1월까지 전국매장으로 확대 배치한다.

또 알뜰폰 유심 구매 편의성을 높이고 즉시 개통을 위해 알뜰폰 유심카드를 1시간 내 배달하는 서비스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알뜰폰업체 홈페이지에서 직접 신규가입과 기기변경, 번호이동을 신청할 수 있는 셀프개통 서비스를 내년 2월부터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자사 전산 시스템과 알뜰폰 사업자 개통 시스템의 API 규격을 맞춰 알뜰폰 사업자 시스템에서 고객정보 확인과 본인인증, 개통 등을 원스톱 처리할 수 있는 IT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이와 더불어 LG유플러스는 알뜰폰업체들이 단말 제조 및 유통사들과 협상력이 부족한점을 고려해 삼성전자, LG전자를 포함해 중고폰 유통업체들과 직접 협상을 통해 신규 스마트폰 및 중고 인기모델 수급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김시영 LG유플러스 MVNO 담당은 “중소 알뜰폰 사업자들보다는 단말 협상력이 높다”면서 “(LG유플러스가)몇천개라도 제조사와 협상을 하면 보다 전향적으로 가격을 제시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프리미엄 정액형 선불요금제도 출시, 알뜰폰 고객들의 요금제 선택 폭도 넓히는가 하면 향후 협의를 통해 알뜰폰 5G 요금제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김시영 LG유플러스 MVNO 담당은 “알뜰폰 시장 환경은 가입자 정체기지만 LG유플러스 망을 사용하는 알뜰폰 업체들은 매년 20% 이상 지속 증가 중”이라며 “LG유플러스에 큰 힘이 되고 있는 중견사업자들의 사업경쟁력을 도모하기 위한 공동 파트너십 프로그램으로 긴밀히 협의해 추가적으로 보완하고 프로그램을 강화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알뜰폰 상생방안이 CJ헬로 인수, KB국민은행의 알뜰폰 진출과는 무관하다고 지속 강조했다. 특히 KB국민은행의 경우 알뜰폰이 저가라는 이미지를 해소하는데는 긍정적일 수 있으나 중소형 사업자에겐 악재가 될 수 있어 상생을 위해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김시영 LG유플러스 MVNO 담당은 “CJ헬로 인수와 상관없이 진행된다”면서 “알뜰폰의 저가 이미지가 KB국민은행의 알뜰폰 등이 상쇄하면서 전체 시장 풀이 넓어질 것이라는 긍정적 측면이 있는 반면 브랜드 가치가 낮은 사업자는 사업 위축이 우려된다. 이에 브랜드 인지도를 올려 같이 상생하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박준동 LG유플러스 신채널영업그룹장(상무)도 파트너 프로그램을 만들게 된 이유로 중소형 알뜰폰 사업자들이 소외를 받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

박 상무는 “LG유플러스는 알뜰폰을 상생을 통한 국민의 통신생활 패턴이라 규정을 하고 있는데 이의 일환으로 CJ헬로, 금융사와 프로그램을 준비 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중소사업자들은 소외를 받고 있다는 현장 목소리를 들었다. 상생 프로그램이 알뜰폰 사업자들에게 큰 기회가 될 수 있을 것 같아 만들었다”고 밝혔다.

다만 알뜰폰 업체들이 가장 바라는 부분 중 하나인 망도매대가 인하에 대해서는 경쟁사 대비 낮게 설정됐다는 점을 강조하며 추가 인하에 대해서는 고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상무는 “최근 방송통신위원회에 망도매대가에 대해 신고를 했다. 매년 조금씩 인하하는 부분인데 의무제공사업자보다 다소 낮게 설정, 경쟁사와 비교해 다소 경쟁력이 있다”면서 “더 낮추는 방안은 고민을 해봐야 하는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CJ헬로의 알뜰폰 헬로모바일에 LG유플러스의 망을 도매제공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인수 결과 발표 이후 준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준동 상무는 “CJ헬로의 도매제공은 인수 결과 발표가 나오면 바로 준비할 예정이다. 인수과정이 어떻게되던 간에 CJ헬로 입장에서도 3개 망을 활용해 가입자 유치에 나서는 것이 좋다고 본다”면서 “CJ헬로 역시 의지도 있어서 인수 발표가 나오면 바로 (망)제공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KB국민은행의 5G 알뜰폰과 관련해서도 말을 아꼈다. 박준동 상무는 “KB국민은행에 관심이 많은 것은 사실이다. 다만 망제공 사업자로서는 언론에 이야기 하는 것이 조심스러운 것이 사실”이라며 “KB국민은행이 열심히 준비하고 10월 중 발표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진 기자 le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