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장남 이선호, 마약 밀반입 적발···변종대마 양성 반응

최종수정 2019-09-02 09: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액상 대마 카트리지 수십여개 밀반입 혐의
소변 검사서 대마 양성 반응···경찰조사서 혐의 인정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인 이선호씨가 해외에서 마약을 구입한 뒤 항공편으로 국내 밀반입을 시도하다 적발됐다.

2일 뉴시스에 따르면 인천공항경찰대는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 수십여개를 밀반입한 혐의로 이씨를 전날 입건했다.

이씨는 미국 출발 항공기를 타고 전날 새벽 인천공항에 도착했고, 항공화물 속에 액상 대마 카트리지를 숨겨 들여오다 공항세관에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가 갖고 들어온 액상 대마 카트리지는 마약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SK그룹과 현대그룹 창업주 손자들이 투약한 것과 같은 종류의 고순도 변종 마약으로 알려졌다.

이씨의 액상 대마 밀반입을 적발한 공항세관은 신병을 공항경찰대로 인계했고, 경찰은 인천지검 지휘를 받아 관련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경찰조사에서 본인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진행한 이씨 소변검사에선 대마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씨는 경찰에서 액상 대마를 밀반입한 경위 등을 조사받고 진술서를 작성한 뒤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CJ그룹 관계자는 “현재 (진위 여부를)파악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천진영 기자 cjy@newsway.co.kr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