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 유튜브 논란’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경영서 손뗀다

최종수정 2019-08-11 14: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7일 유튜브 극보수 영상 논란 사흘만에 사임
소비자·고객사·임직원에 사과···여성 별도로 언급

사진=정혜인 기자 hij@newsway.co.kr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최근 일련의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회장직에서 물러난다. 윤 회장은 최근 직원조회에서 정부 비판 ‘막말 영상’ 틀어 8일 논란에 휩싸인지 사흘만이다.

윤 회장은 11일 서울 서초구 한국콜마 종합기술원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저 개인의 부족함으로 일어난 일이기에 모든 책임을 지고 이 시간 이후 회사 경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고 밝혔다.

윤 회장은 “지난 7일 회사 내부 조회시 참고 자료로 활용했던 동영상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피해를 입게 된 고객사, 저희 제품을 신뢰하고 사랑해주셨던 소비자 및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특히 여성 분께 진심을 다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그 동안 불철주야 회사를 위해 일해오신 임직원 여러분께도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했다.

그는 “무겁게 꾸짖어주시되 현업에서 땀흘리는 임직원과 회사에 격려를 부탁드린다”며 “이번 저의 잘못에 대해 주신 모든 말씀을 겸허하게 수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회장은 지난 7일 서울 내곡동 신사옥에서 열린 한국콜마의 월례조회에서 임직원 700여 명에게 최근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한국의 대응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극보수 성향의 유튜브 영상을 틀어 논란이 됐다.

이 영상에서 유튜버는 문재인 정부의 대(對)일본 대응을 비난하면서 “아베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라고 말했다. 영상에는 다수의 비속어가 포함돼 직원들의 반발을 샀다.

논란이 확산되자 한국콜마는 지난 9일 오전 “최근 월례조회 때 활용된 특정 유튜브 동영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국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 드린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발표했다.

한국콜마는 “이 월례조회에서는 현재 한일관계 악화, 미중 무역전쟁 등 대외 경제 여건이 경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내용을 역설했다”며 “위기 대응을 위해 대외적 환경과 현상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최근 인터넷상에 유포되고 있는 특정 유튜브 영상의 일부분을 인용했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영상을 보여준 취지는 감정적으로 대응하거나 현혹돼선 안되고,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갖고 기술력으로 극복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여성에 대한 부적절한 사례 언급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같은 해명에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선 한국콜마가 생산하는 제품의 리스트와 함께 일본콜마와 합작으로 설립된 회사 역사까지 거론하며 불매운동을 촉구하는 글들이 잇따르고 있다.

윤 회장은 1990년 한국콜마를 세운 창업주로, 이번 논란 끝에 29년만에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게 됐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