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초저가 通했다···이마트 4900원 와인 10만병 팔려

최종수정 2019-08-08 08: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칠레산 ‘도스코파스 까버네쇼비뇽’ 일주일만에 10만병 판매 돌파
초자가 상품 500개까지 확대 계획

이마트가 온라인으로 돌아선 소비자를 다시 오프라인 매장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내놓은 상시 초저가 정책이 벌써부터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이달 초 상시 초저가 상품으로 선보인 4900원짜리 칠레산 와인이 출시 일주일 만에 10만병 이상 판매됐다.

이마트는 1일 출시한 상시 초저가 상품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의 대표 격인 칠레산 ‘도스코파스 까버네쇼비뇽’(750㎖) 와인이 일주일 만에 10만병 판매를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처음 선보일 때부터 4천900원짜리 와인으로 화제를 모았던 도스코파스 까버네쇼비뇽은 일주일 동안 하루 평균 판매량이 1만7천병에 달했고 주말에는 하루에 2만2천병이 판매되기도 했다.
보통 대형마트에서 취급하는 1만원대 인기 와인이 연간 7만∼8만병 정도 판매되는 것과 비교하면 불과 일주일 만에 일반 와인 1년 치 판매량을 뛰어넘은 것이다.

이마트는 병당 4900원짜리 초저가 와인을 가능하게 하기 위해 해외 유명 산지 와이너리로부터 한꺼번에 100만병을 수입하기로 하는 ‘압도적 대량 매입’ 방식을 사용했다.

기존 단일 품목 와인의 평균 수입량은 약 3천병이고, 행사상품의 경우 제품당 2만∼3만병 정도를 수입해 판매한다.

휴가 시즌인 8월인데도 도스코파스 와인은 맥주, 소주 등을 포함한 주류 전체 매출에서 개별 상품으로는 2위를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이마트는 설명했다.

이마트는 이런 인기에 힘입어 14일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와인 후속탄으로 스페인산 ‘도스코파스 레드 블렌드’ 와인을 역시 4900원에 선보일 예정이다.

이마트가 1일 초저가 와인과 함께 출시한 3900원짜리 ‘다이알 비누’(113g×8)도 7일 동안 6만개 넘게 판매됐고, 2900원짜리 바디워시(900g)는 같은 기간 5만개 넘게 팔렸다.

이마트는 소비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킨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덕분에 해당 상품이 속한 카테고리의 매출도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마트에서 1∼7일 와인 상품의 작년 동기 대비 매출은 41%, 목욕용품(비누·바디워시 등)은 21.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를 방문한 고객 수도 전월 대비 10% 증가했으며, 객단가도 3.4% 상승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4900원짜리 와인을 비롯한 초저가 상품들이 화제를 불러모으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와인이나 비누를 능가하는 상시 초저가 상품을 올해 200개까지 선보이고 향후 순차적으로 50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dw038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