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家’ 박세창, 아시아나 통매각 강조···“금호석화 참여할 수 없다”

최종수정 2019-07-25 18: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특수관계인 어떤 형태로든 매각 관여 없어”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이 25일 아시아나항공 매각과 관련해 일괄매각(통매각) 원칙을 강조하며 “진정성을 가지고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은 이날 오전 아시아나항공 보유지분 전량(31%)을 매각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4월 매각 결정에 따른 후속조치다. 입찰 공고가 난 만큼, 새 주인을 찾기 위한 행보에는 탄력이 붙게 될 전망이다.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장남인 박 사장이 아시아나항공 매각과 관련해 입장을 전달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박 사장은 앞서 4월16일 “투명성을 담보로 매각을 추진하고 있고, 무조건 성사시킬 것”이라고 말한 바 있는데, 대주주 측 대표로 매각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이다.
박 사장은 이날 “그룹이나 특수관계인이 어떤 형태로든 매각에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며 “금호석유화학도 입찰에 참여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는 박 전 회장의 동생인 박찬구 금호석화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2대 주주로, 매각전에 참가할 수 있다는 시장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의도가 깔려있다.

또 “일괄매각이 아닌 다른 옵션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면서 “통매각이 순조로운 매각을 진행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이번 매각의 주체가 금호산업이라는 점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이번 딜은 대주주로서 책임을 다하는 것”이라면서 “채권단 등 여러 관계자와의 상호 신뢰를 기반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구체적인 원매자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박 사장은 “향후 아시아나항공의 중장기 미래를 담보할 수 있는 매수자가 선택됐으면 한다”며 “예상 기대가는 없다. 시장에서 합리적인 수준으로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매각 작업이 지연되면 아시아나항공이 어려움을 겪게 된다”면서 “연내 매각을 마무리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