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생산라인 이상의 R&D··· ‘반도체 평야’ 밑그림

최종수정 2019-04-24 1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반도체 비전 2030’ 발표···시스템메모리 ‘집중’
133원 투자 계획 중 연구개발에만 73조 투입
‘협력’ 중요한 시스템메모리···산업 생태계 첨병
문재인 정부 기조와도 맞물려···고용 창출 톡톡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24일 내놓은 ‘반도체 비전 2030’을 보면 거대한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현대 문명의 쌀’이라 불리는 반도체 중에서도 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시스템 반도체 협력을 주도하고 이행하겠다는 밑그림이다. 2등 기업과 격차를 크게 벌린 메모리 반도체 ‘초격차’ 경험을 이식해 국내 시스템 반도체에서도 거대한 산업 망을 구축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R&D에만 73조원 투입…‘협력’ 필수인 시스템 반도체 산업 =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에 133조원을 투자하고 1만5000명을 고용하겠다는 핵심 중에서 연구개발(R&D) 비용은 생산시설 60조원 투자를 뛰어넘는 73조원에 이른다.
특히 삼성전자는 ‘국내 중소 반도체업체 협력을 통한 국가 시스템 반도체 산업생태계 강화’를 명시하면서 국내 중소 업체와 상생까지 거머쥐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는 시스템 반도체 산업 특성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관련 사업의 ‘톱다운’ 역할을 긍정적으로 주도하겠다는 것으로도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시스템 반도체 인프라와 기술력을 공유해 팹리스(생산)와 디자인하우스(디자인지원) 등 국내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의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스템 반도체 산업 특성을 보면 삼성전자의 큰 그림이 더욱 선명해진다. 반도체 산업은 용도에 따라 메모리 반도체와 시스템 반도체로 구분된다. 메모리 반도체는 데이터를 저장하는 ‘기억’을 담당한다. 그에 반해 이날 삼성전자가 제시한 시스템 반도체는 연산과 제어 등 ‘정보처리’ 기능이 주 역할이다. 삼성전자가 시스템 반도체 산업에 집중하겠다고 한 것은 정보가 빠르고 계산을 잘하는 반도체 생산에 더욱 힘을 주겠다는 뜻이다.
‘연산 능력’으로 정의되는 시스템 반도체는 데이터의 저장에 그치지 않고 다양한 전기, 전자 신호, 데이터 연산, 제어, 변환, 가공 등 폭넓은 역할을 수행한다. 시장 조사 기관 가드너에 따르면 메모리 반도체가 D램과 S램 등 크게 5가지 제품군으로 분류되는 반면 시스템 반도체는 30여가지 이상의 제품군으로 나뉜다.

그만큼 시스템 반도체는 시스템 반도체는 스마트폰, 사물인터넷(IoT), 자율 주행 자동차, 각종 스마트 기기의 사업화 추세에 큰 혜택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메모리 반도체는 20% 수준을 차지하고 시스템 반도체가 80% 비중을 갖는다는 게 정설이다.

◇“국내 중소 팹리스 업체 살리겠다”…정부 정책과도 ‘호응’ = 또 메모리 반도체는 대규모 시설 투자가 필요한 반면 시스템 반도체는 생산 공장이 없는 반도체 기업 ‘팹리스’가 생산만 하는 반도체 공장인 ‘파운드리’에 위탁을 할 수 있는 등 상호 협력과 효율성이 극대화될 수 있는 산업으로 분류된다. 메모리와 시스템 반도체 모두를 생산하는 삼성전자는 대표적인 종합반도체사로 꼽혀 이 부분에서 국내 중소기업과도 협업이 한층 손쉬울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국내 중소 팹리스 업체의 개발활동에 필수적인 MPW프로그램을 공정당 년 2~3회로 확대 운영하고 국내 디자인하우스 업체와 외주협력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MPW(Multi-Project Wafer)는 웨이퍼 하나에 여러 종류의 칩을 생산해 테스트하는 것으로 반도체 설계업체나 연구소 입장에서는 연구개발 과정에서 MPW 프로그램을 통한 비용 절감을 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이번 계획은 최근 정부가 강조한 신성장동력 확보 차원의 반도체 산업 육성과도 맞물린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9일 국무회의에서 “메모리 반도체에 비해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취약한 비메모리 반도체 분야의 경쟁력을 높여 메모리 반도체 편중 현상을 완화하는 방안을 신속히 내놓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시스템 반도체는 흔히 비메모리 반도체로도 불린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삼성전자 #반도체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