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보수]조현준 효성 회장, 작년 41억원 수령

최종수정 2019-04-01 18: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조현준 효성 대표이사 회장이 회사로 부터 연봉으로 41억원을 수령했다.

1일 효성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조 회장은 작년 급여 30억원, 상여금 11억원 등을 포함해 총 41억원의 연봉을 받았다. 조 회장의 동생인 조현상 사장은 급여 15억1900만원과 상여금 4억9400만원 등 총 20억1300만원을 수령했다.
효성 측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07%, 영업이익은 299.41% 증가했고 지배구조 투명성 확보·책임경영 강화·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지주사 체제 전환을 완료하고 계열사의 글로벌 비즈니스 성장을 견인하고 비전을 제시한 점을 고려해 성과급을 산출했다고 설명했다.

또 조석래 명예회장은 27억원을, 이상운 부회장은 14억900만원을 수령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