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터쇼]닛산, ‘올-뉴 알티마’ 디자인 임팩트···여름 출시

최종수정 2019-03-28 18: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6세대 풀체인지 모델 국내 최초 공개
세련되어진 내외관 디자인으로 매력도 높여
전기차 ‘리프’ 전시공간 e-페달 챌린지 경험 제공

한국닛산은 신형 알티마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높은 만큼, 서울모터쇼 부스 내에 사전 체험할 수 있는 알티마 라운지를 별도 운영한다. 사진=이수길 기자

한국닛산(대표 허성중)은 28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 모터쇼 프레스 데이에서  6세대 모델 ‘올-뉴 알티마’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한층 진화된 모습의 6세대 알티마는 올 여름에 국내 출시될 예정이다.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국내 최초로 공개되는 신형 알티마는 완전히 새로워진 엔진을 탑재했다. 먼저 세계 최초 양산형 가변압축비 엔진인 ‘2.0리터 VC-터보 엔진’으로 고성능을 위한 8:1에서 고효율을 위한 14:1까지 엔진의 압축비를 가변적으로 조정해, 강력한 성능과 우수한 연비를 동시에 구현해낸다. 
뿐만 아니라 기본 2.5리터 직분사 가솔린 엔진 역시80% 이상을 새롭게 재설계해 소음진동(NVH) 및 연비를 개선시킨 것은 물론, 이산화탄소 배출량까지 감소시켰다. 풀체인지 모델답게 신형 알티마의 내외관 디자인도 새로워졌다. V-모션 2.0 컨셉에 기반하여 역동적이고 세련된 모습으로 닛산의 디자인 언어를 충실하게 담아낸 것. 

이전 세대 모델과 대비하여 더 낮아진 전고, 길어진 전장, 넓어진 전폭을통해 전체적으로 더욱 날렵하고 스포티한 외관을 완성했으며, 과감해진 V-모션 그릴과 부메랑 헤드램프 등 닛산의 시그니처 디자인 요소로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더했다. 

인테리어에는 닛산 고유의 디자인 언어인 글라이딩 윙이 적용됐으며,수평적인 이미지의 인스트루먼트 패널로 보다 개방된 느낌과 모던한 인상을 선사한다. 한국닛산은 신형 알티마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높은 만큼, 서울모터쇼 부스 내에 사전 체험할 수 있는 알티마 라운지를 별도 운영한다.
 
한편, 이번 2019 서울모터쇼 닛산 부스에서는 신형 알티마 뿐만 아니라, 안정적인 주행 성능으로 전세계에서 사랑 받고있는 준중형 SUV ‘더 뉴 엑스트레일’, 전기차 최초로 누적 판매량 40만대를 돌파한 월드 베스트셀링 전기차 ‘신형 리프’등 닛산의 대표 라인업도 함께 만날 수 있다.
 
특히, 월드 베스트셀링 전기차 ‘리프’의 전시 공간에서는 닛산의 기술 전략인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Nissan Intelligent Mobility)’를 보다 쉽게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신형 리프의 혁신적인 e-페달 시스템을 시뮬레이션 할 수 있는 ‘e-페달 챌린지’, 닛산 V2X(Vehicle-to-Everything) 기술을 통해 차량에서 추출한전기로 모바일 기기 충전이 가능한 ‘유·무선 충전존’을 통해 리프만이 가지고 있는 매력을 직접 느낄 수 있다.

한국닛산 허성중 대표는 “새로운 기술을 끊임없이 연구하고 선보여 온 닛산의 도전과 혁신에 대한 기조를 잘 나타내주는두 모델, 신형 알티마와 신형 리프를 이번 모터쇼 메인 모델로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라며 “전시 차량 외에도 닛산만의브랜드 가치 및 방향성을 느끼실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이벤트를 마련한 만큼, 많은 분들이 오셔서 즐기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경기(고양)=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