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렌탈케어, 현대홈쇼핑서 1천억 투자 받아···”올해 매출 900억 목표”

최종수정 2019-02-13 09: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영업망·인력 확대 및 신제품 대거 출시
내년 매출 1200억·영업이익 흑자 전환 기대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제공
현대렌탈케어가 모기업 현대홈쇼핑으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받고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토탈 홈케어기업 현대렌탈케어는 모기업인 현대홈쇼핑으로부터 운영자금 1000억원을 투자받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현대렌탈케어는 신규 운영자금 1000억원을 렌탈 서비스 영업망 확대와 신제품 출시 등 사업 확장에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올해 매출 900억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이는 지난해(468억원) 대비 92% 증가한 수치다. 당초 계획했던 흑자전환 시기도 2021년에서 1년 앞당겨 내년 매출 1200억원과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렌탈케어는 지난해를 기점으로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현대렌탈케어 매출은 468억원으로, 2017년(226억원) 대비 두 배 넘게 성장했다. 신규가입 계정도 전년 대비 40% 급증한 13만개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서도 지난 1월 한 달간 매출이 지난해 1월보다 74% 늘어났고, 같은 기간 신규 계정 수도 전년 대비 40% 증가했다. 1월이 렌탈업계의 비수기인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고신장세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현대렌탈케어는 신규 운영 자금을 영업망 확대와 서비스 인력 확충에 집중할 계획이다. 올해 안에 전문 영업인력을 전년보다 20% 확대하고, ‘큐밍 케어 매니저’ 등 서비스 전담 인력도 최대 30%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렌탈 상품 가입과 A/S 서비스 등이 가능한 새로운 ‘온라인 플랫폼’도 구축한다.

렌탈 제품군도 기존 정수기·공기청정기·비데 등 전통적인 렌탈 상품 외에, 고부가 상품인 대형 생활가전과 가구류를 중심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대형 생활가전과 가구의 경우, 기존 정수기·공기청정기 등 렌탈 상품과 비교해 의무 사용 기간이 길고 렌탈 이용료가 높아 안정적인 매출과 수익 구조 확보가 가능하다.

현대렌탈케어는 올해 안에 10여 종의 신규 대형 가전과 가구 렌탈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올 하반기 이후 피부미용 관리 등 헬스케어 기기와 에어컨 등을 신규 출시하는 등 새로운 사업영역 개척에도 나선다. 이를 통해 향후 3년간 대형 가전과 가구 렌탈 부문 등에서 총 1000억원의 누적 매출을 올린다는 구상이다.

현대렌탈케어는 렌탈 상품 경쟁력 강화를 위해 그룹 계열사간 협업도 강화할 계획이다. 현대리바트와 함께 신규 매트리스, 소파 등 가구 렌탈 상품을 공동 개발하고 부엌가구 등으로 렌탈 상품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종합 건자재기업 현대L&C의 프리미엄 창호 등 고가의 홈 인테리어 제품의 렌탈 상품화 등도 중장기적으로 계획 중이다.

정윤종 현대렌탈케어 영업본부장(상무)은 “올해도 공격적인 투자로 사업 확장을 지속해 15만개 이상의 신규 가입계정을 확보할 계획”이라며 “기존 렌탈업체들과 차별화된 소형 생활 가전과 헬스케어 제품 등을 독자적으로 개발하는 등 제품 경쟁력 강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