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인천공항 T1 일부 매장 이달 말 영업종료

최종수정 2018-07-30 08: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DF1(향수·화장품), DF5(패션잡화), DF8(탑승동) 종료
T1, T2 주류·담배·식품 사업권은 지속 운영

롯데면세점은 오는 31일 오후 8시 부로 인천공항 제1터미널 DF1구역(향수·화장품), DF5구역(패션잡화), DF8구역(탑승동) 영업을 종료한다고 30일 밝혔다 DF3구역 주류·담배·식품 사업권은 3기 사업 만료 시점인 2020년까지 계속 운영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임대료 부담으로 제1터미널 3개 구역에 대해 지난 2월말 사업권 해지 신청을 했고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지난 3월 9일 이를 승인했다. 120일 의무영업기간 운영 후 후속사업자 선정과 사업권 인수인계 협의에 따라 오는 31일 공식적으로 영업을 마친다.

DF1구역, DF5구역, DF8구역에서 운영중인 품목은 향수, 화장품, 패션잡화 등이며 420여 개 브랜드, 1200여 명의 브랜드 판매직원이 근무해왔다. 롯데면세점은 고객 불편 최소화와 직원들의 고용안정을 위해 인천국제공항공사, 후속사업자와 협의를 진행해 정상적인 면세점 운영에 필요한 매장시설, 상품재고, 판매사원 등의 인계 문제를 해결했다고 설명했다.
롯데면세점 인천공항점에서 근무 중인 정직원 중 주류·담배·식품 매장 운영을 위한 인원을 제외한 직원들은 타부서로 전환 배치된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사업권 종료로 2020년까지 약 1조4000억원의 임대료 절감효과를 얻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인천공항 철수를 통해 개선된 수익구조를 바탕으로 시내면세점 경쟁력을 강화하고 온라인면세점 마케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계속 운영 중인 주류·담배 매장의 매출 활성화를 위해 출국객 분석과 시내점, 온라인면세점 연계를 통한 타깃마케팅도 펼친다.

또 인천국제공항에서 롯데면세점 기존 매장을 애용했던 고객 이탈 방지를 위해 화장품과 패션 상품 등에 대해 향후 시내점과 인터넷면세점에서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존에 고객에게 제공되었던 인천공항점 전용 선불카드는 롯데면세점 전점에서 사용가능하다.

이와 함께 롯데면세점은 베트남을 중심으로 한 해외사업 확대에도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지난해 5월 오픈한 다낭공항점이 영업 첫해 흑자를 기록한 데 이어 베트남 2호점인 나트랑깜란공항점을 지난 6월 개점했다. 향후 베트남 주요도시인 하노이, 호치민, 다낭 등에 대대적 투자를 진행해 베트남 면세점 시장을 선점한다는 목표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