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컨테이너선 육상전기공급설비 구축 추진

최종수정 2017-10-13 18: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현대상선 제공
부산항에 국내 최초로 컨테이너선 육상전기공급설비가 구축될 전망이다.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부산항만공사는 내년에 부산신항 2개 컨테이너 터미널의 4개 선석(배가 접안하는 장소)에 용량 6600㎾h의 전기공급 설비를 구축하는 계획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설비가 구축되면 해당 선석에 접안한 선박은 컨테이너를 싣고 내리는 동안 자체 엔진 대신 육상에서 공급하는 전기로 선박 내 필수시설들을 가동하게 된다.
선박이 벙커유를 쓰는 엔진가동을 중단하고 전기를 사용할 경우 척당 미세먼지 16㎏, 질소산화물 320㎏, 황산화물 830㎏의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

부산항만공사는 선석 당 30억원 정도 소요되는 비용 마련 방안이 구체화되면 설계와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임주희 기자 lj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