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장 오늘 선출···TK출신 2인 이경섭·최상록 경합

최종수정 2015-12-09 08: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왼쪽부터 이경섭 농협금융지주 부사장과 최상록 농협은행 수석부행장 /사진=농협은행
차기 농협은행장 자리를 놓고 이경섭 농협금융지주 부사장과 최상록 농협은행 수석부행장이 경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농협금융은 9일 오전 자회사임원후보추천위원회(자추위)를 열고 김주하 농협은행장의 후임을 결정한다.

당초 김 행장의 올해 경영실적이 우수해 연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으나 농협 안팎에서는 김 행장의 연임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농협 내부 관계자는 “능력이 출중하고 뒤에서 기다리는 분들이 많다”며 김 행장의 연임은 어렵지 않겠냐“고 말했다.

유력한 후보로는 이경섭 금융지주 부사장과 최상록 농협은행 수석부행장이 거론되고 있다.

이 부사장은 대구 달성고와 경북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TK(대구·경북) 출신이다. 그동안 농협중앙회 서울지역본부장, 농협금융 경영지원부장 등을 거쳐 현재 농협금융지주 부사장을 역임하고 있다.

차기 농협은행장이 김용환 회장과 앞으로 손발을 맞춰나가야 한다는 점에서 지주 부사장으로 김 회장과 호흡을 같이해온 이 부사장이 적임자라는 평을 받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 부사장의 은행 경력이 짧다는 이유로 경합 중인 최 부행장의 선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최 부행장 역시 TK 출신으로 대구 계성고와 경북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농협중앙회 달성군 지부장, 농협은행 대구영업본부장 등을 거쳐 현재 농협은행 수석부행장직을 수행하고 있다.

최 부행장은 정통 은행맨 출신으로 영업에 강한 강점을 가지고 있어, ‘규모에 맡는 수익 창출’을 목표로 달려가고 있는 김 회장의 파트너로 적합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한편 김 회장은 업무 공백을 최소화 하기 위해 은행장 선출에 이어 부행장, 부서장 인사도 연달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손해보험 등 계열사 CEO 인사도 조기 확정된다.

농협 내부에서는 김학현 NH농협 손보 사장 후임으로 김진우 전 농협 손보 부사장이 거론되고 있다.

조계원 기자 chokw@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