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3Q 영업익 1조3832억원···7Q 연속 ‘1조 클럽’(상보)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출 전년比 14.2% 증가···4분기 수요 불확실 전망에도 꾸준한 수급 전망

이미지 확대
SK하이닉스가 7분기 연속으로 1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꾸준한 실적 상승세를 이어갔다.

SK하이닉스는 올 3분기 4조9250억원의 매출을 올려 1조3832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고 22일 발표했다. 매출은 지난해보다 14.2% 늘었고 영업이익은 6.3%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전 분기보다 소폭 하락한 28%를 나타냈고 순이익은 1조480억원으로 집계됐다.

3분기 매출은 모바일용 제품 판매 확대와 환율 효과에 힘입어 2분기보다 6.2% 늘었다. 특히 D램과 낸드플래시 출하량은 2분기보다 각각 11%, 15% 증가해 계획에 부합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평균판매가격은 D램과 낸드플래시가 각각 11%, 15%씩 하락했다.
향후 메모리 시장은 연말 이후 계절적 비수기에 진입하는 만큼 단기적으로는 수요 상황이 불확실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중기적으로는 D램의 경우 기기당 채용량 증가와 함께 DDR4와 LPDDR4 제품의 확산에 힘입어 수요 성장이 지속되고 공정 전환 등에 따른 제한적인 공급 증가로 꾸준한 수급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낸드플래시의 경우 기기당 채용량 증가와 SSD 시장 확대가 수요 성장을 계속해서 이끌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SK하이닉스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모바일 D램 수요에 적기 대응하고 프리미엄 제품인 DDR4와 LPDDR4 제품의 비중을 지속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낸드플래시의 경우 10나노급 TLC 제품의 원가경쟁력을 지속 강화하고 3D 3세대(48단) 제품 개발을 연내 완료하는 한편 SSD를 비롯한 솔루션 라인업을 확대해 내년부터 본격적 성장이 예상되는 3D 시장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업계 내 활발한 인수합병과 경쟁 구도 변화 가능성 등에 따른 불확실한 메모리 시장 환경 속에서도 선두 업체로서의 리더십 확보를 위해 본원적 경쟁력 강화에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백현 기자 andrew.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