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7월 내수서 6700대 판매...QM3 인기 계속↑

최종수정 2015-08-03 15: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SM7 367대 판매 작년 동월보다 46.2%↑

르노삼성자동차의 지난 7월 내수는 전년 동월대비 10.9%가 증가했다. 전월보다는 0.8% 감소한 것. 베스트셀링 모델로는 QM3로 총 2394대가 판매됐으며 전년동기대비 245%, 전월 대비 9.8%가 증가했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프랑수아 프로보)는 지난 7월 내수 6700대, 수출 1만816대로 총 1만7516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이같은 수치는 전년 동월 대비 41.6%, 전월 대비 3.3%가 증가한 것이다.

르노삼성자동차의 지난 7월 내수는 전년 동월대비 10.9%가 증가했다. 전월보다는 0.8% 감소한 것. 베스트셀링 모델로는 QM3로 총 2394대가 판매됐으며 전년동기대비 245%, 전월 대비 9.8%가 증가했다.
소형 SUV 열풍의 주인공인 QM3는 최근 연이은 경쟁 신차 출시 이후에도 변함없는 동급 최고연비가 부각되면서 실용성을 중시하는 고객의 인기를 독차지하고 있다.

국내 최초로 파워트레인을 세분화하고 각 장점을 극대화해 중형차시장 변혁을 일으킨 SM5는 지난달 총 1981대가 판매 됐다. SM5는 가솔린이 743대(37.5%), 디젤이 689대(34.8%), LPLi가 549대(27.7%) 각각 판매돼 파워트레인 별 고른 비중을 완성했다.

특히 전월보다 35.4% 늘어난 367대가 판매된 SM7은 작년 동월보다 46.2%의 증가치를 보이며 꾸준히 준대형차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오늘부터 품격과 경제적 혜택을 모두 갖춘 LPG 차량, SM7 LPe를 선보이고 준대형차 시장에서 새로운 변화와 돌풍을 예고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7월 전월보다 5.9%, 전년 동월보다 70.9%씩 각각 증가한 10,816대를 수출했다. 지속적인 르노삼성차 수출 증가의 고삐를 쥔 닛산 로그 물량이 가장 많은 7500대를 기록했으며 QM5(수출명 꼴레오스)가 2239대로 그 뒤를 이었다.

해외서 날로 인기가 높아지는 SM3(수출명 플루언스)는 전월보다 152.8%가 급증한 867대가 수출됐다. 올해 누적 수출물량은 총 6172대로 전년 동월 5118대 보다 20.6% 증가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르노삼성자동차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