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올 하반기 전자·자동차·철강 부진, 건설·석유화학 회복”

최종수정 2015-07-07 15: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주력산업 경기회복은 기회·위험요인 혼재로 불투명”

2015년 하반기 주력산업 경기전망 및 주요 요인 사진=뉴스웨이 DB

올 하반기 국내 주력산업의 경기회복은 기회·위험요인의 혼재 속에 불투명할 것으로 예측됐다.

7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2015년 하반기 경제·산업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는 김도훈 산업연구원장, 박해식 한국금융연구원 실장,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위원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이날 전문가들은 올 하반기 국내 주력산업 중 전자·자동차·철강은 부진세를 이어가는 한편 건설·석유화학은 수요 증가에 따라 업황이 호조될 것으로 전망했다. 조선 산업은 기대요인과 위협요인이 상존하며 뚜렷한 회복세를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세부적으로 전자 산업은 PC·TV 수요가 부진한 가운데 경쟁국 대비 환율 여건이 불리하다는 점이 업황 부진의 원인으로 꼽혔다.
특히 스마트폰 범용화 진행과 동시에 갤럭시S6 모멘텀이 희석돼 힘든 환경을 맞을 것으로 분석됐다. 자동차 산업은 원·엔, 원·유로 하락으로 인한 가격경쟁력 약화, 신차 부재, 재고 증가 및 주요국 경쟁 심화 등에 따라 업황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됐다.

철강 산업은 철광석 가격 반등에 따른 원가 상승이 예상되는 가운데 전방산업 부진에 의한 철강 수요 약화로 어려움이 지속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조선 산업은 하반기 LNG선 중심 발주 증가로 양호한 업황이 예상되나 국제석유자본(oil major) 및 시추업체 투자 감소에 따른 시추시장 부진 심화가 부정적 요인으로 지목됐다.

반면 건설 산업은 부동산 3법 시행에 따라 재건축 시장이 활성화되고 실수요자의 신규분양이 확대될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해외 저가수주 손실반영 마무리와 이란시장 및 동남아 지역 중심의 발주 확대가 기대요인으로 꼽혔다.

석유화학 산업은 저유가 효과 및 중국 경기 부양에 따라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중국 석탄화학설비와 북미 천연가스화학설비의 가동 지연이 긍정적 요인으로 지적됐다.

이날 박찬호 전경련 전무는 개회사에서 “우리 경제가 미약한 내수 회복과 수출 부진으로 어려운 상황 가운데 메르스 사태를 맞았다”고 진단하며 “미국 금리인상·그리스 사태·엔저 등 대외 리스크 요인으로 국내기업의 수출경쟁력 저하와 기업심리 하락이 우려되는 바 어려울 때일수록 모든 경제주체의 심리회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해식 한국금융연구원 실장(국제금융연구실)은 세계경제가 올해 3.5% 성장해 2012년 이후 4년 연속 3%대 저성장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유로존·일본 등 선진국은 경기회복이 가시화되나 중국 등 신흥국은 부진 양상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엔저 장기화로 향후 일본 수출이 본격적으로 증가할 가능성도 지적했다.

하반기 중 미국 금리인상과 국내 금융시장 불안 가능성에 대해서는 유럽중앙은행(ECB)과 BOJ(일본은행)의 양적완화가 계속 진행될 예정이며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재정 규모도 현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봤다. 글로벌 유동성의 급격한 축소가 발생하지 않아 자본유출 규모는 크지 않을 것으로 분석했다.

김도훈 산업연구원 원장은 국내 실물경기에 대해 투자 중심으로 내수가 개선되는 상황에서 수출이 부진하다고 진단하며 올해 2.9% 내외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외적으로는 미국 금리인상 관련 불안, 중국 성장둔화 폭 확대 여부, 그리스 사태 등 전반적으로 하방위험이 우세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엔저 장기화와 저유가 기조는 주요산업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며 새로운 산업을 모색하기 위해서 주력산업의 변신, 신기술산업, 서비스(문화)와의 결합 등을 강조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전경련 #산업 #경기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