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서 만든 르노삼성 전기차 ‘SM3 Z.E.’ 195개국 환경 대표단 탄다

최종수정 2015-05-29 11: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올 11월부터 프랑스 파리서 열리는 제21차 유엔기후변화 당사국총회(COP21) 공식 전기차 200대 지원

르노삼성자동차는 부산공장에서 생산한 SM3 Z.E.(유럽명 플루언스(Fluence) Z.E.)가 올 11월부터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제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이하 COP21)의 공식차량으로 제공된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제공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프랑수아 프로보)는 부산공장에서 생산한 SM3 Z.E.(유럽명 플루언스(Fluence) Z.E.)가 올 11월부터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제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이하 COP21)의 공식차량으로 제공된다.

르노-닛산얼라이언스는 오는 11월 30일부터 12월 11일까지 열리는 COP21에 무공해 전기차 200대를 제공할 예정이다.
르노삼성 SM3 Z.E.를 비롯해 르노의 소형 전기차 조에(ZOE), 다목적 밴 캉구(Kangoo Z.E.), 닛산의 소형 전기차 리프(Leaf)와 다목적 밴 e-NV200이 행사가 열리는 7일 동안 195개국의 대표단이 이용할 행사 공식 차량으로 활약하게 된다.

그 중 부산공장에서 생산된 르노삼성 SM3 Z.E.는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전기차 중 유일한 세단차량으로서 각국 대표들의 의전차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SM3 Z.E.는 국내서 전기택시, 카쉐어링, 관용차량 등 다양한 용도에 폭넓게 사용되는 국가대표 전기차다.

르노-닛산 얼라이언스는 공식 차량 지원 외에도 50여기의 신재생에너지 충전 시설을 설치해 차량들이 100% 무공해로 운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카를로스 곤 회장은 “전기차는 지구가 당면한 기후변화와 도시 매연을 해결할 가장 합리적인 운송수단이다” 라면서 “이제 자동차산업이 합심해 전기차로의 전향을 가속화해야 할 시기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르노-닛산 얼라이언스는 COP21 기간 동안 파리 그랑 팔레(Grand Palais)에서 열리는 기후변화 대책안 전시회인 ‘솔루션 COP21’에도 전기차 10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르노삼성자동차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