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3월 때 이른 여름 준비에 다이어트 상품 매출 급증

최종수정 2015-04-13 08: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때 이른 여름 준비에 봄철 다이어트 관련 상품이 불티다. 이마트가 올해 월별 다이어트 관련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올 3월 다이어트관련 상품은 새해맞이 특수에 높은 매출을 올린 지난 1월보다 평균 20~40%가량 높게 나타나며 때 이른 이색 특수를 누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중 다이어트 상품은 신년특수를 기점으로 한 1월과 여름준비를 앞둔 5월부터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올해는 예외인 것.

이처럼 3월부터 때 이른 다이어트 시즌이 형성된 배경으로 유통가를 중심으로 여름의류가 예년보다 앞당겨 선보이기 시작하며 가벼워진 옷차림을 따라 다이어트를 준비하는 시기도 앞당겨 진 것을 꼽을 수 있다.
이마트의 경우 예년보다 2주가량 여름 상품 투입을 앞당겼으며 예년보다 1주이상 앞당겨 4월 초부터 여름 신상품 세일에 도입했다.

덕분에 본격적인 봄이 시작된 3월이후(~4/10) 매출을 지난해와 비교한 결과, 시리얼의 일종인 뮤즐리는 작년대비 215.6% 매출이 증가하며 가장 높은 매출 상승세를 기록했다.

뮤즐리는 가공하지 않은 통곡물을 사용해 식이섬유와 비타민 함량이 높다고 알려지면서 일반 시리얼 매출이 20% 감소하는 가운데 200% 이상 매출이 늘었다.

또, 조리 없이 바로 먹을 수 있는 훈제닭가슴살과 훈제계란 매츨은 각 138.4%, 72.8%, 도시락처럼 포장된 샐러드가 79.2% 판매가 늘어난데 이어 고구마(14.6%), 양배추(22.3%), 새싹채소(9.2%) 등 단골 다이어트 식품도 꾸준한 증가 추세다.

한편, 여성들 사이에서도 11자 복근 만들기 등이 유행하며 운동관련 상품 매출도 폭팔적이다.

스트레칭과 근력운동에 활용 가능한 짐볼/매트 매출은 전년 보다 85.7% 늘었으며, 아령과 라텍스벤드류는 각 10.6%, 44.6% 더 팔리며 전체 피트니스 상품 매출은 26.4% 신장을 기록했다.

또, 근육발달을 위해 남성들이 운동보조제로 섭취하던 단백질 보충제의 경우,지난해 10명중 1명 미만 꼴이던 여성 소비자 비중이 올해는 2명까지 늘며 전체 단백질보충제 매출도 24.4%늘었다.

이종훈 이마트 마케팅 팀장은 “상대적으로 짧아진 봄에 3월부터 각종 다이어트 관련 상품군이 눈에 띄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변화한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조리 없이 간편하게 준비할 수 있는 다이어트용 식품군 개발을 늘리는 한편, 여성들을 위한 맞춤형 피트니스 용품을 더욱 확대해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마트는 실내 피트니스용품으로 일반 라텍스 벤드에 폼 손잡이를 부착한 빅텐 튜빙밴드를 7900원, 짐볼은 9900원~2만9000원에 판매하고 다이어트 먹거리로는 피코크 뮤즐리 3종 (통곡물/렌틸&퀴노아/요거트)을 5300원~6980원, 체지방감소에 도움을 주는 가르니시니아를 함유한 이마트 가르시니아 겔500ml는 1만3000원에 이마트 자체 브랜드로 판매 중이다.

이주현 기자 jhjh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이마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