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알리바바와 손잡고 역직구 이끈다

최종수정 2015-02-10 13:5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이마트가 알리바바 그룹이 운영하는 중국 B2C온라인몰인 ‘티몰 글로벌’(TMALL GLOBAL)에 진출한다.

지난 2월 5일 이마트는 알리바바 그룹이 해외 유명 브랜드들의 중국내 온라인 유통을 위해 운영 중인 ‘티몰 글로벌’ 내 이마트관 운영을 위한 도메인을 국내 대형마트 최초로 개설했다.

이마트는 오는 3월 중순 ‘티몰 글로벌’내 이마트 전용관을 오픈할 예정이며, 도메인은 ‘http://emart.tmall.hk’이다.
중국 온라인 쇼핑 전체 시장의 약 80%를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알리 바바 그룹은 중국 현지 업체를 대상으로 ‘티몰닷컴’을 운영 중이며 해외 업체들을 대상으로는 ‘티몰 글로벌’을 운영하고 있다.

이마트가 중국 내수 시장을 대상으로 하는 티몰 글로벌에 진출하는 이유는 한국 대형마트에서 판매하고 있는 가공식품과 일상용품, 전기밥솥, 홍삼정 등이 한국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들의 쇼핑 필수품으로 자리 잡을 만큼 인기가 높기 때문이다.

제주지역과 동인천지역의 이마트 점포의 경우, 김, 과자, 여성용품, 고무장갑 등 중국인 관광객들의 쇼핑 필수 상품 매출이 일반점포 대비 평균 2배 이상 나타날 정도이다.

다음으로는, 중국에서의 온라인몰 시장은 연간 40% 이상의 고신장을 기록하고 있을 정도로 성장세가 높아, 국내 대형마트 1위인 이마트의 중국 온라인시장 진출을 통한 한국 상품 수출 판로 확대로 중국 역직구를 이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이마트는 오는 3월 중순 티몰 글로벌 이마트관 오픈시 김, 과자, 음료, 된장등 중국인들이 많이 찾는 가공식품과 함께, 전기밥솥, 홍삼정, 여성위생용품 등 100여개 상품의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며, 올해 상반기까지 500여개 품목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최우정 이마트 온라인 총괄 부사장은 “중국의 경우 온라인 시장 성장이 높으며, 특히, 한국 이상으로 해외 직구 성장이 가파르다”며 “이번 이마트몰의 중국 온라인 시장 진출은 한국 상품의 수출 판로를 넓히기 위한 것으로 중국 시장으로의 역직구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이마트 #알리바바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