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20년째 저신장 어린이 성장호르몬제 지원활동 중

최종수정 2014-08-10 16:5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8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저신장아동 성장호르몬제 기증식'에서 조준호 (주)LG 사장(맨 뒷줄 왼쪽에서 세번째), 이기형 대한소아내분비학회 부회장(맨 뒷줄 왼쪽에서 두번째), 이상근 한국아동복지협회 회장(맨 뒷줄 왼쪽에서 네번째) 등 행사 관계자들이 올해 지원 대상자로 선발된 어린이들과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 LG 제공

LG의 저신장증 어린이를 위한 성장호르몬제 지원 사업이 20년째 이어지고 있다.

LG는 총 70억원을 투입해 1995년부터 저소득가정의 저신장 아동과 부모들의 정신적, 경제적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이 사업을 시작했다. 그동안 LG는 이 사업을 통해 약 1000명의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선물해 줬다.
저신장증은 평균 연간 천만원 정도의 비용이 드는 성장호르몬제를 투여해야 하기 때문에 저소득가정에서는 적절한 시기에 효과적인 치료를 받기가 어렵다.

이에 LG복지재단은 매년 대한소아내분비학회 소속 전문의들의 추천을 받아 저소득가정 저신장 어린이를 선정해 성장촉진 호르몬제인 ‘유트로핀’을 1년간 무료로 지원해 오고 있다.

‘유트로핀’은 LG생명과학이 1992년 국내최초로 개발한 성장촉진 호르몬제로, 매년 ‘유트로핀’ 매출액의 1% 이상을 LG복지재단에 기부하며 지속가능한 사회공헌모델로 자리잡고 있다.
이와 관련 LG복지재단은 8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저신장 아동 133명에게 약 12억원 상당의 성장호르몬제 ‘유트로핀’을 지원하는 기증식을 가졌다.

올해 선발된 아동 중 55명은 지난해 지원을 받은 데 이어 추가 성장 가능성이 높아 지원기간을 1년 더 연장해 총 2년을 지원받는다.

일반적으로 저신장 아동은 1년에 4센티미터 미만으로 자라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 지원을 받은 어린이들은 연평균 8센티미터, 많게는 20센티미터까지 자란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기증식에는 조준호 (주)LG 사장, 정윤석 LG복지재단 전무 등 LG관계자를 비롯해 저신장 아동 및 가족 등 총 150여명이 참석했다.

조준호 사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저신장 아동 성장호르몬제 지원 사업은 LG가 우리 사회의 좋은 이웃이 되기 위해 펼치고 있는 많은 활동 중에서도 특히 성과가 높고 보람도 큰 사업”이라며 “키와 더불어 꿈도 함께 키워가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최원영 기자 lucas2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사회공헌 #L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