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월드컵]독일-아르헨 결승전에 유럽심판 배정

최종수정 2014-07-12 09: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브라질 월드컵 결승전에서 유럽 심판인 니콜라 리촐리가 주심으로 나선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리촐리 주심이 이끄는 이탈리아 심판진을 독일-아르헨티나 전 결승전에 배정했다고 12일(한국시간) 밝혔다.

두 명의 부심은 레나토 파베라니(44), 안드레아 스테파니(44)가 맡기로 했다.
리촐리 주심은 이번 대회에서 스페인-네덜란드, 나이지리아-아르헨티나의 조별리그 경기와 아르헨티나-벨기에의 8강전에 출장했다.

그는 독일 명문구단인 바이에른 뮌헨과 도르트문트가 맞붙은 유럽축구연맹(UEFA) 2012-2013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의 주심을 맡았다.

독일과 아르헨티나는 14일 오전 4시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 경기장에서 대회 패권을 놓고 한판 대결에 들어간다.

김은경 기자 cr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브라질월드컵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