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6월 FOMC이후 QE축소 가능성 낮다”

최종수정 2013-06-18 13: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신한금융투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미국내 낮은 물가지수와 채무한도 증액 협상을 앞두고 있어 양정완화 축소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전망했다.

신한금융투자 곽현수 책임연구원은 18일 “당장의 양적완화 축소는 없을 것으로 본다”며 “미국의 물가지수가 너무 낮고 9월 채무한도 증액 협상을 앞두고 당장의 축소는 없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곽 책임연구원은 “4월 개인소비지출(PCE) 근원 물가지수가 1%를 기록해 1960대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며 “오히려 디플레이션 가능성을 우려할 정도까지 물가 상승률이 하락해 최근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가 디플레이션 우려로 양적완화를 지속해야한다는 입장을 내새웠다”고 전했다.
이어 “채무한도 협상과 관련해 노동절 전후까지는 채무한도 상향에 의견이 몰려 9월 전후로 미국 내 정치적 불확실성이 재차 부각될 수 있다”며 “이에따라 연방준비제도가 9월 이전에 양적완화 축소를 결정할 가능성은 낮아보인다”고 전망했다.

FOMC회의 이후 글로벌 증시는 안정권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양적완화 축소 우려가 약화된다면 이머징 증시 자금 유출 현상도 완화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그는 “양적완화 축소가 시기는 올해 4분기로 예상한다"며 "발표시기는 4분기보다는 빠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강기산 기자 kkszon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