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김병관 임명 강행 예고···野 ‘반발’ 與 ‘눈치’

최종수정 2013-03-11 11: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김병관 국방부 장관 후보자 임명 여부를 둘러싸고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의 입장이 제각기 엇갈리고 있다.

박 대통령은 11일 장관 후보자 13명의 정식 임명에 이어 12일에는 김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할 예정임을 내비쳤다.

청와대 측은 북한이 수차례 대남도발 의지를 밝히는 등 한반도 안보위기 속 컨트롤타워의 부재를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는 점을 들어 김 후보자의 임명을 서두르고 있다.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내정된 김장수 후보자가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 난항으로 인해 업무를 맡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방부 장관이라도 앉혀 대비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인사청문회를 마친 민주통합당은 청문위원 전원이 ‘부적격’ 판정을 내리며 청문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고 있는 상태다. 아무리 안보가 위급한 상황이라 하더라도 무려 30여 가지의 의혹에 휩싸인 김 후보자를 쉽게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정성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김 후보자의 임명은 또다른 안보위협”이라며 “박 대통령은 국군의 사기를 높이고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는 인사를 국방장관에 임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같은당 윤관석 원내대변인도 “청문회결과를 무시한 임명 강행이 이뤄진다면 이는 안보불안의 연장이고 정국경색의 주요 원인이 될 것”이라며 “해법은 김 후보자의 장관임명이 아니라 정부조직법을 우선 처리해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을 조속히 임명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여당인 새누리당은 표면적으로 ‘안보위기 극복’을 주장하며 김 후보자 임명에 동조하는 입장을 나타내면서도 여론의 역풍을 우려하고 있다. 당내에서도 일부 반대 기류가 있는 데다 여론 역시 호의적이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 이러한 가운데 박 대통령에 대한 ‘눈치보기’라는 지적도 적지 않아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이창희 기자 allnewgu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