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불법 파업, 타협 없다"···업무 복귀 거부에 강경 대응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김은혜 홍보수석.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통령실은 30일 화물연대와 지하철 파업 등에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파업을 하는 노동자의 정당한 권리를 보장하지만, 불법은 안 된다"며 "국민 안전을 볼모로 하거나 조직화하지 않은 저임금 노동자의 일자리를 빼앗는 파업에는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에 대해 "업무 복귀 명령을 거부한 운송종사자에게는 윤석열 대통령의 지시로 다양한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하철 파업에 대해서는 "전국에 한파경보가 내려진 오늘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파업에 들어갔고, 다음달 2일에는 철도노조도 파업에 나설 예정"이라며 "지하철과 철도를 이용하는 국민들의 불편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정부는 노사 법치주의를 확고히 하는 과정"이라며 "정부가 타협하면 또 다른 파업과 불법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대통령실은 유조차에 대한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유민주 기자 youmin@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