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회장 "기후변화·에너지 빈곤 해결 위한 결단·리더십 절실"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정의선 회장, 'B20 서밋' 기조 연설자로 나서
'에너지 빈곤·지속 가능한 에너지 전환' 주제로 연설
미래 세대 위한 과감한 리더십 중요성 피력
탄소중립 위한 현대차그룹 전략 방향성도 제시

thumbanil 이미지 확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B20 서밋'에서 '에너지 빈곤 및 공정하고 질서 있는 지속가능한 에너지 전환 가속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섰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전 지구적 기후변화 위기와 에너지 빈곤을 해결하기 위한 과감한 결단과 리더십이 절실한 시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13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B20 서밋 인도네시아 2022(이하 B20 서밋)'에서 기후변화와 에너지 빈곤 해결을 위한 글로벌 사회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B20 서밋은 G20 정상들의 정책협의 과정에 경제계의 정책권고를 전달하기 위한 민간 경제단체 및 기업간 협의체로, G20 정상회의 직전에 개최된다. 올해는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혁신적, 포용적, 협력적 성장 촉진'이란 주제로 13일과 14일 양일간 진행된다.

B20 서밋 기조 연설자로 나선 정 회장은 "온실가스의 주요 원인인 화석연료에서 벗어나는 것은 지금까지도 쉽지 않았고, 앞으로도 쉽지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가치 있는 행동에는 언제나 어려움이 따른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고 서두를 열었다.

이어 "기후변화 위기와 심각한 에너지 빈곤의 문제를 언급하고, 정부, 기업 등 글로벌 사회의 책임 있는 모두가 협력해 지속가능한 에너지 솔루션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정 회장은 "전 세계가 기후변화 위기에 직면해 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자동차 기업들은 지금 이 순간도 재생 에너지에 투자하고 있지만, 업계의 노력만으로는 이뤄낼 수 없고 모두가 협력해 지속가능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촉진할 수 있는 해결책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에너지 가격의 상승으로 취약 계층의 어려움은 가중되고 있고, 에너지 빈곤은 수많은 사람들에게 현실적인 문제"라며 "에너지 빈곤은 공동체의 안전, 건강, 복지 그리고 더 나은 미래를 위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대차그룹은 앞으로도 모두를 위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향한 올바른 행동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약속하며 "지구와 우리 미래 세대를 보호하기 위한 여정에 함께 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회장은 이 자리에서 현대차그룹 탄소중립 전략을 소개했다. 그는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부품구매부터 제조, 물류, 운행, 폐기 및 재활용에 이르기까지 모든 가치 사슬에서 탄소중립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기업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새로운 자원과 기술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글로벌 리더들의 강력한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래 청정 에너지 솔루션으로서 수소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재생에너지에는 공급이나 저장에 대한 제약 등 여러 장벽이 있지만 수소는 이 같은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다"면서 "재생 에너지, 수소 등 지속가능한 에너지 솔루션을 더 빨리 도입할수록 다음 세대에게 더 나은 미래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지금은 과감한 결단과 리더십이 절실한 시점"이라면서 "각 국 정부와 기업은 각자의 역할을 다해 전 세계적 변화를 이끌어내야 한다.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만 친환경 솔루션 도입을 가속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의선 회장의 기조연설에 이어 에너지, 지속가능성 및 기후, 금융, 인프라 세션에서는 패널 토론이 진행됐다. 에너지, 자원, 금융 관련 글로벌 기업인들이 패널로 참석해 '인프라, 기후, 에너지 보안을 위한 지속 가능한 금융 확장'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한편 현대차그룹은 15일부터 16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G20 발리 정상회의(2022 G20 Bali Summit)'에 전기차를 공식 차량으로 지원한다.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정부가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을 G20 발리 정상회의 공식 VIP 차량으로 선정한 데 따른 것이다. 각 국 정상 및 영부인을 위한 G80 전동화 모델 131대를 비롯, 현대차 아이오닉 5262대 등 총 393대를 G20 운영차량으로 제공한다. 국제 행사에서 전기차가 공식 VIP 차량으로 선정된 것은 이례적인 일로, 정상회의 기간 동안 회의에 참석한 각국 정상들은 G80 전동화 모델을 활용해 일정을 소화하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인도네시아에 아세안지역 최초 완성차 거점을 구축하고, 크레타와 아이오닉 5 등을 생산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10월까지 인도네시아시장에서 2만 4266대를 판매해 전년동기 2427대 대비 899.8% 증가했다. 현지공장에서 생산하는 크레타, 스타게이저가 올해부터 판매를 시작하면서 판매량이 크게 늘어났다. 인도네시아공장에서 생산된 아이오닉 5도 10월까지 1483대가 판매됐다. 국내에서 수출하는 코나 EV를 포함 10월까지 전기차 총 1563대 판매를 기록하며, 인도네시아 톱 티어 전기차 메이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승연 기자 ls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