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K하이닉스 '경고등'···"D램 가격 18% 하락할 것"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트렌드포스, 4분기 가격 13~18% 하락 전망

thumbanil 이미지 확대
메모리 반도체 중 하나인 D램 가격이 4분기에만 최대 18%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D램 의존도가 높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실적에 직접적인 영향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23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4분기 D램 가격은 13~18% 하락할 전망이다. 3분기(-10~15%)보다 하락 폭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 것이다. 트렌드포스는 "인플레이션 상승은 소비재 수요를 약화시켰다"며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D램 공급업체의 전략에는 변함이 없다"고 분석했다.

종류별로 4분기 PC용 D램 가격은 13~18%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노트북 수요 부진으로 PC OEM(주문자 상표부착 생산) 업체가 D램 재고 소진에 주력할 것이란 분석이다. 또 DDR4 서버용은 13~18%, DDR5는 25~30% 가격 하락이 이뤄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어 모바일용은 13~18%, 그래픽은 10~15%, 소비자용은 10~15%로 각각 떨어질 전망이다. 트렌드포스는 "스마트폰 브랜드는 모바일 D램 재고를 계속 조정하고 있다"며 "그래픽은 구매자 재고 조정으로 수요가 약세인 상황"이라고 전했다.

김현호 기자 jojolove7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