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상반기 순이익 1238억원···역대 최대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이자 이익 확대, 플랫폼·수수료 비즈니스 성장
고객수 1917만명··· MAU 1542만명으로 늘어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카카오뱅크 제공
카카오뱅크는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6.8% 증가한 1천238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반기 기준 최대 기록이다.

2분기 당기순이익만 보면 5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7% 줄었다.

영업이익의 경우 상반기 동안 1628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보다 21.7% 증가한 반면 2분기엔 744억원으로 같은 기간 6.8% 감소했다. 이는 미래 경기 전망을 반영한 추가 충당금 126억원을 추가로 적립했기 때문이란게 카카오뱅크의 설명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작년 2분기 부실채권매각이익, 올해 2분기 미래경기전망 충당금 적립 등의 일회성 요인을 제외할 경우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이 28% 증가했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 2분기 영업수익은 3708억원으로 기준금리 상승과 중 저신용자 대상 대출 확대에 따른 이자 이익 확대, 플랫폼·수수료 비즈니스 성장 등의 영향으로 성장했다.

수신 잔액은 전년 말 대비 3조1547억원 불어난 33조1808억원으로, 저원가성 예금이 꾸준히 확대돼 59.8%를 차지했다.

여신 잔액은 같은 기간 25조8614억원에서 26조8163억원으로 증가했다. 중 저신용자 대출과 전월세보증금·주택담보대출이 성장을 견인했다.

무보증 중 저신용자 대상 대출 잔액은 2조9582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4939억원 증가했다. 중저신용대출 잔액 비중도 전년 말 17%에서 22.2%까지 5%포인트 이상 올랐다.

2분기 기준 순이자마진(NIM)은 2.29%를 기록했다. 연체율은 0.33%로 집계됐으나, 전·월세 대출 대위변제 지연으로 인한 일시적 영향을 제거할 경우 0.28%였다.

플랫폼 부문에서는 주식계좌개설 신청 서비스와 연계 대출 실적이 전년 말 누적 대비 각각 16%, 23% 늘었다. 주식계좌개설 수는 600만좌를 돌파했고, 연계 대출 누적 실행 금액은 5조1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제휴 신용카드 발급 실적은 28% 늘어난 누적 47만장이다.

카카오뱅크 고객 수는 꾸준히 늘고 있다. 2분기 말 기준 고객 수는 1917만명으로 지난해 말 1799만명에서 반년 만에 118만명 늘었다.

카카오뱅크 앱(애플리케이션)의 월간활성이용자수(MAU)도 역대 최다을 세웠다. MAU는 1542만명(닐슨미디어 디지털 데이터 기준)을 기록하며 뱅킹 앱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6월 고신용자 대상 신규 대출을 재개한 데 이어, 하반기에는 주택담보대출 만기 확대 상품을 출시하고 대상 지역과 담보물 대상을 넓혀 여신 성장을 가속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휴 신용카드도 추가로 출시할 계획이다.

카카오뱅크는 "하반기에는 개인사업자 대상 금융 상품을 출시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준비도 본격적으로 시작할 계획"이라며 "카카오뱅크가 보유한 상품과 서비스를 유기적으로 연계해 카카오뱅크만의 혁신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재희 기자 han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