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부품사 납품 거부로 창원·부평2공장 가동 중단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한국GM 제공
한국GM이 부품사인 이래AMS의 공급 거부로 경남 창원공장과 경기 부평2공장의 가동을 중단했다.

20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한국GM은 지난주 초부터 부품 수급 문제가 발생해 창원·부평2공장 생산라인 가동을 멈췄다.

이래AMS는 제품 단가 인상을 요구하며 부품 공급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창원공장은 스파크 3만여대, 부평2공장은 말리부와 트랙스 4만여대를 각각 생산했다.

한국GM 관계자는 "이래AMS와 협의 중이지만 당장 부품 공급을 재개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